디지털타임스

 


명동역에 외국어 동시 대화 시스템 시범운영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13개 언어 지원
서울교통공사는 외국인 관광객과 지하철역 직원이 얼굴을 마주 보고 자국어로 대화할 수 있는 시스템을 지하철 4호선 명동역에서 시범 운영한다고 4일 밝혔다.

외국어 동시 대화 시스템은 투명한 유기발광다이오드(OLED) 디스플레이를 사이에 두고 외국인과 역 직원이 자국어로 대화하는 방식이다. 한국어를 포함한 13개 언어를 지원하며 이용자는 시스템 시작 화면에서 사용언어를 선택해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다.

터치스크린과 유·무선 마이크를 활용해 외국인의 이용 편의와 역 직원의 현장 응대성을 높였다. 지하철 노선도 기반의 경로 검색과 물품 보관함(T-라커)·유인보관소(T-러기지) 현황 정보 등 부가 서비스도 제공한다.

외국어 동시 대화 시스템을 장착한 투명 디스플레이는 외국인 수송이 가장 많은 명동역 고객안전실 입구에 설치했으며 4개월간 시범운영을 거쳐 내년 5개 역(서울역·이태원역·김포공항역·광화문역·홍대입구역)에 확대 적용한다.


백호 서울교통공사 사장은 "한국을 방문하는 다양한 국적의 외국인이 쉽고 편리하게 지하철 이용정보를 안내받을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며 "앞으로 모바일기기와 연동해 서비스를 제공하는 등 편의성과 활용성을 더 높여 외국인 관광객의 만족도를 높이겠다"고 말했다.
김성준기자 illust76@dt.co.kr

명동역에 외국어 동시 대화 시스템 시범운영
'외국어 동시 대화 시스템' 명동역 시범운영[서울교통공사 제공]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