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조승래 "이상민, 모로 가도 국회의장만 하면 된다는 것 아니냐"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같은 유성구 국회의원으로서 구민과 당원께 죄송"
"개인의 영달을 위한 탈당으로 정권심판 대열은 흔들리지 않아"
조승래 "이상민, 모로 가도 국회의장만 하면 된다는 것 아니냐"
조승래 더불어민주당 의원 <연합뉴스>

조승래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3일 탈당한 이상민 의원을 강력 비판했다.

바로 옆 지역구(대전 유성구)인 조 의원은 이날 자신의 SNS에서 "그 어떤 논리로 얘기해도 이상민 선배의 탈당은 국회의원 자리를 연명하고, 모로 가도 국회의장만 하면 된다는 것 아닌가"라며 "정치에서 그 누구든 다수파가 될 수 있고 소수파도 될 수 있다. 소수파가 됐을 때 어떻게 처신하는가는 민주주의자의 태도를 결정한다"고 비판했다.

조 의원은 "정당에는 늘상 다양한 의견도, 갈등도 있다"며 "하지만 제가 생각하는 민주당은 이를 잘 해결해왔던 자랑스러운 역사를 갖고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같은 유성구 국회의원으로 지난 20년 총선에서 민주당을 선택했던 유성구민과 당원들에게 죄송하기만 하다"며 "유성구 민주당은 흔들림 없이 유성구민과 늘 함께하겠다"고 강조했다.

이어 "시민의 더 큰 신뢰를 얻고 내년 총선에서 무능한 대통령과 정부·여당을 심판하는 가장 선봉에 설 것"이라며 "개인의 영달을 위한 탈당으로 정권심판의 대열은 결코 흔들리지 않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안소현기자 ashright@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