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더현대 서울 백화점, 연매출 1조원…"개점 2년 9개월만에"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현대백화점 '더현대 서울'의 올해 매출이 12월 2일 기준으로 1조원을 넘었다.

현대백화점은 여의도 더현대 서울이 개점 2년 9개월 만에 '연매출 1조원 점포'가 되면서 종전 기록을 2년 2개월 앞당기며 최단기간 기록을 세웠다고 3일 밝혔다.

더현대 서울은 2021년 2월 26일 서울 여의도에 문을 열어 2021년 매출 6700억원, 작년 매출 9509억원에 이어 올해 1월부터 전날까지 1조41억원의 매출을 올렸다.

정지영 현대백화점 사장은 "더현대 서울은 단순 쇼핑 공간에 머물던 백화점에 대한 인식을 깨고 '오프라인의 재발견', '공간 경험의 가치 극대화' 등 리테일의 새로운 패러다임을 제시하며 대한민국 대표 랜드마크로 자리 잡았다"고 말했다.

이어 " 최단기간 1조원 돌파 기록을 거둔 데는 글로벌 수준의 MD(상품 기획) 역량과 더현대 서울에서만 만날 수 있는 K-패션 브랜드 등 참신한 콘텐츠 발굴 노력, 이로 인한 객단가 상승 등의 요인 덕분으로 분석된다"고 덧붙였다.

더현대 서울은 '외국인 관광객'을 매출 증대의 핵심 동력으로 꼽았다. 더현대 서울의 외국인 매출은 전년과 비교해 작년에 731.1% 증가했으며 올해 1∼11월에는 891.7% 증가했다. 이는 올해 현대백화점 전체 외국인 매출 평균 신장률(305.2%)의 3배에 달한다.

특히 더현대 서울 외국인 구매 고객 중 20∼30대 비중은 72.8%를 차지한다. 더현대 서울은 내외국인 MZ고객을 끌어들이기 위해 BTS(3월), 르세라핌(5월), 아이브(6월), ITZY(8월), 블랙핑크(9월) 등 K-팝 스타 관련 팝업스토어를 꾸준히 유치했다.


이밖에 전체 영업 면적의 절반을 실내 조경이나 고객 휴식 공간으로 꾸민 점, 마뗑킴과 시에(SIE) 등 20·30세대가 열광하는 온라인 기반 패션 브랜드의 '백화점 1호 매장'을 유치한 점 등이 연매출 1조원을 달성하는 데 있어 중요한 기반이 된 것으로 분석된다.
더현대 서울의 매출 가운데 식품 비중은 작년 16.5%에서 올해 13.2%로 낮아졌지만, 영패션 비중은 작년 10.3%에서 올해 13.9%로 높아져 식품을 넘어섰다.

더현대 서울의 객단가는 작년 9만3400원에서 올해 10만1904원으로 커졌다. 해외명품 매출이 올해 전체 매출의 25.6%를 차지하면서 객단가 상승세를 뒷받침한 것으로 분석된다.

더현대 서울 관계자는 "루이비통이 연말께 오픈을 앞두고 있고, 글로벌 브랜드와 협업해 개발한 단독 매장 등 다양한 MD 모델을 새롭게 선보일 예정"이라며 "앞으로 매출 증대도 기대된다"고 말했다.

이처럼 더현대 서울이 인기를 끌자 해외기업들도 노하우 배우기에 나섰다. 지난 7월 시작한 외국인 대상 '더현대 서울 벤치마킹 투어프로그램'에는 루미네ㆍ한큐(일본), 엘 팔라시오 데 이에로(멕시코), 시암 파라곤(태국) 등 여러 나라의 백화점·쇼핑몰 관계자가 참여해 벤치마킹을 모색했다. 네슬레(스위스), 제너럴밀스(미국), 포르쉐(독일) 등도 참여했다고 더현대 서울은 전했다.김수연기자 newsnews@dt.co.kr

더현대 서울 백화점, 연매출 1조원…"개점 2년 9개월만에"
더현대 서울 사운즈포레스트 전경. 현대백화점 제공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