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국민 32% "나도 고독사 가능성 있어"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국민 32% "나도 고독사 가능성 있어"
서울 영등포구 쪽방촌. 연합뉴스



1인가구 비율이 지속적으로 증가하는 가운데 자신이 고독사할 가능성이 있다고 보는 국민이 평균 30% 이상인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보건사회연구원은 전국에 거주하는 만 19세 이상 성인 남녀 1000명을 대상으로 '고독사에 대한 대국민 인식 조사'를 해 이 같은 결과가 나왔다고 3일 밝혔다.

고독사는 가족, 친척 등 주변 사람들과 단절된 채 홀로 살다 임종을 맞고 시신이 일정 시간 흐른 뒤에 발견되는 죽음을 칭한다.

'고독사의 가능성이 0%에서 100%까지 있다고 할 때, 자신의 고독사 가능성은 어느 정도라고 여기느냐'라는 질문에 응답자 스스로 여기는 고독사 가능성은 전체 평균 32.3%였다.

구간별로 보면 가능성이 20% 미만이라는 응답이 38.9%로 가장 많았고 40∼60% 미만이 22.3%, 20∼40% 미만이 20.1%, 60∼80% 미만 9.5% 등이었다.

10명 중 1명꼴인 9.2%는 본인의 고독사 가능성이 80% 이상이라고 응답했다. 성별로 보면 남성은 자신의 고독사 가능성을 30.21%, 여성은 34.35%라고 생각했다.

연령대별로는 30대가 본인의 고독사 가능성을 39.53%로 가장 높게 봤다. 이어 40대 33.16%, 50대 32.01%, 60대 이상 29.84%, 19∼29세 29.58% 순이었다.


주거 형태나 경제적 지위가 불안정하고 소득이 적을수록, 혼자 사는 경우에 본인의 고독사 가능성을 높게 평가하는 경향도 확인됐다.
응답자의 주거 형태별 본인의 고독사 가능성은 월세일 때 43.27%로 가장 높았고 전세일 때 31.22%, 자가일 때 29.12% 순이었다.

1인 가구가 생각하는 자신의 고독사 가능성은 45.05%로 분석됐다. 구성원 수로 구분하면 2인 가구 33.84%, 3인 가구 30.72%, 4인 이상 가구 25.40% 등이었다.

결혼 형태에서는 별거·이혼·사별한 응답자가 본인의 고독사 가능성을 45.17%로 봤다. 이외 주관적 고독사 가능성은 연인이 없는 미혼은 42.80%, 연인이 있는 미혼은 33.83%, 기혼은 25.94%로 추정했다.

일용직 근로자와 월평균 가구소득이 200만원 미만인 응답자는 본인의 고독사 가능성을 각각 41.71%와 44.94%라고 여겼다. 정규직과 월평균 600만원 이상 소득자가 생각하는 본인의 고독사 가능성은 각각 28.64%와 25.76%였다.

같은 조사에서 가족이 있는 경우에도 고독사할 수 있다는 응답은 58.3%였고, 고독사는 모든 연령대에서 발생할 수 있다는 데 84.3%가 동의했다.

이번 조사에서 고독사를 사회적 문제로 인식한다는 사실도 확인됐다. 고독사를 사회적 문제라고 보는 응답은 82.1%에 달한 반면 23.5%만이 개인적 문제라고 했다.박은희기자 ehpark@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