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석유유통업계 "정부의 수도권 자영 알뜰주유소 확대방침 철회해야"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석유유통업계가 정부의 수도권 자영 알뜰주유소 확대방침 철회를 다시 촉구하고 나섰다.

한국주유소협회와 한국석유유통협회는 4일 공동성명서를 내고 "자영 알뜰주유소 확대 조치는 유가 안정을 위한 대책으로는 근본적으로 한계가 있을 뿐 아니라 오히려 석유유통시장 질서를 무너뜨리는 근시안적 정책"이라며 "고유가라는 알뜰주유소 확대의 근거가 사라진 만큼 석유유통시장을 왜곡하고 공정경쟁을 저해하는 알뜰주유소 확대방침을 철회하고 추가 선정절차도 즉시 중단해야 한다"고 밝혔다.

두 협회는 최근의 유가 하락 안정세를 근거로 정부의 알뜰주유소 확대방침이 성급했다고 비판했다. 산업통상자원부는 지난 10월 18일 '수도권 자영 알뜰주유소 10% 확대' 방침을 발표하고, 이달 8일까지 수도권 지역에 8개소 정도를 선정할 계획이라고 밝힌 바 있다.

두 협회는 "고유가 대책으로 알뜰주유소를 늘릴 경우 나중에 석유유통시장의 구조 변화에 따른 부작용 은 어찌할 것이냐"며 "유가가 오를 때마다 알뜰주유소를 늘릴 생각인지, 그로 인한 부작용을 정부에 묻지 않을 수 없다"고 말했다.

현재 국제유가는 지난 10월 둘째 주부터 하락세로 전환돼 7주 연속 지속되고 있다. 국내 석유류 판매 가격 흐름이 정부가 수도권 알뜰주유소 확대방침을 밝혔던 당시와는 상당히 다른 양상을 보이고 있는 것이다.


석유 가격 동향을 보면 정부의 알뜰주유소 확대 발표 직전인 10월 첫째 주 국내 휘발유 가격은 리터당 1976원으로 연중 최고치를 기록했고, 경유도 연초 1718원 다음으로 높은 1700원까지 오른 상태였다. 하지만 정부 발표 직후부터 7주 연속 기름값이 하락했다.
두 협회는 "알뜰주유소 확대는 유류세 탄력 적용에 비해 시간이 오래 걸리고 일부 이용자만 수혜를 보며, 불공정 경쟁으로 일반주유소에 피해를 준다"며 "석유유통시장이 무너지면 그 피해는 결국 국민에 돌아갈 것"이라고 비판했다.

이어 "부작용은 크고 효과는 제한적인 알뜰주유소 확대방침을 철회해야 한다"며 "예측 가능한 유류세 정책을 시행하고, 공정한 경쟁질서 조성으로 석유유통시장을 정상화하는 데도 힘써야 한다"고 촉구했다.박한나기자 park27@dt.co.kr

석유유통업계 "정부의 수도권 자영 알뜰주유소 확대방침 철회해야"
알뜰주유소 수와 판매량 변화. 석유유통업계 제공.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