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진격의 LCC, 올해 국제선 탑승객 대형항공사 넘었다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올해 저비용항공사(LCC)를 이용해 해외 여행을 떠난 이용객들이 대한항공이나 아시아나항공 등 대형항공사(FSC)나 외국 국적 항공사보다 더 많았던 것으로 나타났다.

3일 국토교통부 항공 통계에 따르면 올해 1~10월 국내 LCC 9개사의 국제선 항공기 탑승객은 총 1951만9351명으로 집계됐다.

이는 같은 기간 전체 국제선 이용객 5506만7363명의 35.5% 수준이다. 대한항공과 아시아나항공의 이용객 1841만7514명(33.5%)보다 110만명, 외항사 국제선 항공기 이용객(1713만498명)보다 240만명 더 많았다.

이런 추세가 12월까지 이어질 경우 올해 연간 국제선 LCC 이용객 수가 대형항공사 이용객을 넘어설 것으로 관측된다. LCC가 연간 기준 국제선 이용객 수에서 대한항공·아시아나항공을 넘어서는 것은 지난 2003년 국내 처음으로 LCC가 출범한 이후 처음이다.

LCC의 국제선 승객 점유율은 2014~2016년 10%였다가 2017년에는 26.4%, 2019년에는 29.5%까지 상승했다. 하지만 2020년 코로나19 영향으로 25%로 떨어졌고 2021년에는 6.5%까지 뒷걸음쳤다.

LCC들은 코로나19 엔데믹 이후 일본과 동남아시아 등 단거리 노선을 위주로 노선을 적극적으로 확장하면서 올해 상반기 점유율 52%를 기록하기도 했다.

올해 LCC의 2019년 대비 국제선 여객 회복률은 약 73%로, 대형 항공사의 회복률(54%)이나 외항사의 회복률(57%)에 비해 훨씬 높은 상황이다.

항공업계 관계자는 "해외여행을 떠나는 여행객들이 유럽이나 미주노선 보다는 아직 동남아나 일본 등 단거리 노선을 선호하는 분위기"라고 전했다.

이상현기자 ishsy@dt.co.kr

진격의 LCC, 올해 국제선 탑승객 대형항공사 넘었다
서울역 도심공항터미널 전경. 연합뉴스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