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오픈AI, 내홍 여파에 `GPT스토어` 출시 연기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오픈AI가 지난달 말 선보일 예정이었던 'GPT스토어' 출시를 내년으로 연기했다. 샘 올트먼 오픈AI CEO(최고경영자) 해임을 둘러싼 진통을 겪은 여파인 것으로 해석된다.

로이터 등 외신은 2일(현지시간) 오픈AI가 최근 소속 개발자들에게 보낸 이메일을 인용해 내년 초 GPT스토어를 출시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오픈AI는 "'GPT스토어'를 11월에 출시할 예정이었지만, 몇 가지 예상치 못한 일로 우리는 바빠졌다"며 "스토어는 내년 초에 출시한다"고 언급했다.

'GPT스토어'는 애플의 앱스토어와 같이 개발자들이 오픈AI의 LLM(대규모언어모델)인 GPT를 기반으로 개발한 다양한 챗봇을 이용할 수 있는 일종의 장터다. 오픈AI는 지난달 6일 첫 개발자 콘퍼런스에서는 GPT스토어를 공개하며 개발자들은 자신이 만든 챗봇으로 수익을 창출할 수 있고 이용자들은 자신에게 맞는 챗봇을 골라 이용할 수 있다고 밝힌 바 있다. 업계에서는 AI 앱 생태계의 성장 가능성을 시사한다는 점에서 GPT스토어에 촉각을 기울였다.

오픈AI는 GPT스토어 출시 연기에 대해서는 직접 언급하지 않았지만, 이는 지난달 샘 올트먼 CEO 해임을 둘러싼 혼란 때문인 것으로 해석된다. 오픈AI는 지난달 올트먼 CEO가 이사회에 의해 축출됐다가 5일 만에 복귀하는 등 내홍 사태를 겪었다. 이 과정에서 직원 대부분인 700여명이 올트먼 CEO 해임에 반발했으며, 현재 새 이사회를 구성 중이다.김나인기자 silkni@dt.co.kr

오픈AI, 내홍 여파에 `GPT스토어` 출시 연기
샘 올트먼 오픈AI CEO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