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합정~동대문 구간 심야 자율주행버스… 세계 최초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노선 번호 '심야 A21'
평일 오후 11시30분∼다음날 오전 5시10분
서울시는 4일 밤 11시30분부터 심야 자율주행버스의 정기 운행을 시작한다고 3일 밝혔다. 세계 최초다.

이 버스는 심야 이동 수요가 많은 합정역∼동대문역 구간 중앙버스전용차로 9.8㎞를 평일 오후 11시30분∼다음 날 오전 5시10분 운행한다. 노선번호는 '심야 A21'이다.

일반 시내버스와 동일한 크기의 대형전기 자율주행버스 2대가 합정역과 동대문역에서 각각 오후 11시30분에 출발해 70분 간격으로 순환한다.

합정역∼홍대입구역∼신촌역∼아현역∼서대문역∼세종로(교)∼종로1가∼종로5가∼동대문역(흥인지문) 구간 중앙정류소 40곳(편도 20곳)에서 일반 시내버스와 동일하게 승하차할 수 있다.

버스전용차로 중앙정류소에 설치된 버스정보안내단말기(BIT)에 실시간 도착시간이 제공되며, 네이버·다음 포털 등에서도 실시간 위치와 도착시간이 안내된다.


당분간은 무료로 운영한다. 일반 시내버스와 동일하게 교통카드를 태그하고 탑승하면 된다. 무료이긴 하지만 환승할인이 연계되기 때문에 교통카드를 태그해야 한다고 시는 당부했다.
시는 안정화 과정을 거쳐 내년 상반기 중으로 심야 자율주행버스를 유료로 전환할 계획이다.

요금은 서울시 자율차 운영위원회의 심의를 거쳐 정한다. 기존 심야버스 기본요금인 2500원보다는 다소 낮게 책정할 계획이라고 시는 밝혔다.김남석기자 kns@dt.co.kr

합정~동대문 구간 심야 자율주행버스… 세계 최초
심야 자율주행버스 '심야 A21'. [서울시 제공]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