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건강하셨죠?”…정의선 회장, 양궁인사 400명 일일이 손잡고 직접 챙겨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정의선 현대자동차그룹 회장 겸 대한양궁협회장이 대한민국 양궁이 새로운 100년 도약을 위해 혁신기술을 기반으로 한 우수선수 육성 시스템 강화를 약속했다.

정 회장은 한국 양궁 60주년 행사에서 현장에 참석한 400여명에 일일이 인사를 건네며 감사를 표했다. 또 정 회장을 비롯해 정지선 현대백화점그룹 회장, 정성이 이노션 고문, 정명이 현대커머셜 사장 등 총수일가도 자리를 함께했다.

정 회장은 1일 서울 광진구 그랜드 워커힐 서울 호텔에서 열린 '2023 한국 양궁 60주년 기념 행사'에서 "한국 양궁의 새로운 기술 도입에 앞장서겠다"며 "증강현실(AR), 비전인식, 3D 프린팅 등 최첨단 연구개발(R&D)을 활용한 훈련장비와 기법으로 경기력을 끌어올리고 저변을 확대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내년 파리올림픽, 2025년 광주 세계선수권 대회 등 국제 대해뢰 잘 준비해 나가겠다"며 "중장기적으로는 선수 육성 이외에도 우리 양궁이 대중에게 다가가기 위한 노력도 병행해 나갈 것"이라고 덧붙였다.

한국양궁은 1963년 국제양궁연맹 가입을 기점으로 태동됐으며, 1983년 대한양궁협회가 설립되며 비약적인 발전을 이뤄왔다. 최대 협회장은 정몽준 아산재단 이사장으로, 1985년 정몽구 명예회장이 이어받았다. 정 회장은 2005년 취임했다.

정 회장은 "1985년 정 명예회장이 협회장에 취임한 직후 행정과 교육 체계, 인재육성 발굴, 등의 시스템을 갖춰 경기력도 기학적으로 성장했다"며 "어느 분야든 최고자리까지 오르기가 힘든지만, 그 자리를 지키는 것이 힘들다는 것을 잘 안다. 양궁인들이 더 큰 포부와 꿈을 갖고 나아가도록 적극 지원하겠다"고 약속했다.

이날 행사에는 정 회장을 비롯한 이기흥 대한체육회 회장, 김재열 IOC 위원 등 양궁 원로와 지도자, 후원자 등 400여명이 양궁 인사가 참석했다. 뿐만 아니라 정지선 현대백화점그룹 회장, 이규석 현대모비스 신임 사장과 장재훈 현대차 사장 등도 자리 함께했다.

이날 정 회장은 한국 양궁의 발전을 기여한 인사들에 대한 감사 인사도 잊지 않았다. 정 회장은 행사장에 전시된 한국 양궁의 역사 현황을 둘러본 후 참석자 400여명에게 일일이 인사를 건넸다. 정 회장은 이들과 직접 악수를 나누면서 "잘 지내셨죠", "오랜만입니다", "건강하시죠" 등의 덕담도 건넸다.


이후 환영사에서는 첫 멘트로 "양궁협회장으로서 여기계신 모든 분들게 감사하지만 특별히 감사드릴 분들이 계시다"며 "선수들이 좋은 성적을 거둘수 있도록 묵묵히 헌신해 주신 협회 임직원들, 심판, 양궁의 미래를 짊어진 선수를 육성해주는 실업팀과 학교 관계자, 지도자, 행정가, 선수와 협회를 믿고 응원해주는 후원사와 언론사에 진심 감사드린다"고 말했다.
이날 행사에서 대한양궁협회는 정 명예회장에게 한국 양궁에 대한 헌신에 감사를 표하며 대한양궁협회장 재임 당시 주요 사진들로 제작한 특별 공로 감사 액자를 헌정했다. 액자를 가족을 대표에 정성이 고문과 정명이 사장이 대신 받았다.

대한양궁협회는 정 회장 취임 8년차인 2013년 초등부에 해당하는 유소년 대표 선수단을 신설해 장비·훈련을 지원하고, 일선 초등학교 양궁장비와 중학교 장비 일부를 무상지원 했다. 이를 통해 '유소년대표(초)-청소년대표(U16)-후보선수(U19)-대표상비군(U21)-국가대표'에이르는 우수 선수 육성 시스템을 체계화했다.

당시 정 회장은 직접 초등학교를 찾아가 유소년 선수들의 훈련 상황을 살피고 지도자들과 지원 방법을 논의했으며, 초등학교 양궁대회를 참관해 어린이 선수들을 격려하기도 했다.

현대차그룹 차원에서는 국내 최대 규모의 양궁대회인 '정몽구배 한국양궁대회'를 개최하고, 생활체육대회·동호인 대회 창설, 메달리스트와 함께 찾아가는 양궁교실을 운영하고 있다.

장우진기자 jwj17@dt.co.kr

“건강하셨죠?”…정의선 회장, 양궁인사 400명 일일이 손잡고 직접 챙겨
정의선 현대자동차그룹 회장 겸 대한양궁협회장이 대한민국 양궁이 1일 서울 광진구 그랜드 워커힐 서울 호텔에서 열린 '2023 한국 양궁 60주년 기념 행사'에서 방문 인사들에게 일일이 악수를 건네며 인사하고 있다. 장우진 기자

“건강하셨죠?”…정의선 회장, 양궁인사 400명 일일이 손잡고 직접 챙겨
정의선 현대자동차그룹 회장 겸 대한양궁협회장이 대한민국 양궁이 1일 서울 광진구 그랜드 워커힐 서울 호텔에서 열린 '2023 한국 양궁 60주년 기념 행사'에서 방문 인사들에게 일일이 악수를 건네며 인사하고 있다. 장우진 기자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