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美도 `중국 댓글부대` 폭격, 미국인 위장 가짜글 적발…"美 대선 개입 노린듯"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평범한 미국인인 척 패션, 반려동물 등 정치 외 이슈 올리기도
낙태·우크라전 등 주제로 보수·진보 성향 게시물 모두 유포
美대선 앞두고 가짜계정 늘어…선거 개입 시도 주의보
美도 `중국 댓글부대` 폭격, 미국인 위장 가짜글 적발…"美 대선 개입 노린듯"
페이스북, 중국발 가짜뉴스 계정 4700여개 적발. [연합뉴스]

내년 미국 대선을 앞두고 미국인으로 위장한 중국발 가짜 페이스북 계정 수천 개가 미국 내 여론 분열을 조장하려는 콘텐츠를 뿌리다가 적발돼 삭제됐다.

지난 30일(현지시간) 페이스북 모기업 메타는 최근 발표한 온라인 위협 관련 분기 보고서에서 이 같은 가짜 계정 4700여개로 이뤄진 네트워크를 확인해 삭제했다고 밝혔다.

이들 계정은 가짜 이름과 프로필 사진·지역 표시를 했고, 정치 이슈에 관심이 많은 미국인처럼 가장했다. 평범한 계정처럼 보이게 하려고 패션, 반려동물 등에 관한 글을 올리기도 했다.

이들은 정치인이나 뉴스매체 등이 소셜미디어 엑스(X·옛 트위터)에 올린 게시물을 공유해서 올렸다. 주제는 낙태, 미국 내 보수와 진보의 '문화전쟁', 우크라이나 지원 등 다양했다.

예컨대 낙태에 대한 민주당과 공화당 의원들의 찬반양론 주장을 올리는 등 진보와 보수 양쪽 성향의 게시물을 모두 게재했다.

이는 어느 한쪽을 지지해서가 아니라 미국 내 당파적 분열을 키우려는 목적으로 보인다는 게 메타의 해석이다.

메타는 이 가짜 계정 네트워크가 중국 당국의 소행이라고 밝히지는 않았지만, 네트워크가 중국에서 만들어진 것으로 판단했다.

특히, 내년 미국 대선을 앞두고 이런 네트워크가 늘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 네트워크보다 규모가 더 작은 가짜 계정 네트워크 2개도 적발했는데, 하나는 인도와 티베트에 집중하는 중국발, 다른 하나는 우크라이나전에 대한 러시아발 네트워크였다.

이런 가짜 뉴스 네트워크는 러시아에서 만들어진 것이 가장 많았다. 이어 이란, 중국 순이었다.


메타의 보안 책임자 벤 님모는"외국의 위협 행위자들이 내년 선거를 앞두고 인터넷 전반에서 사람들에 도달하기 위해 시도하고 있어 경계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앞서 메타는 지난 29일 이란·중국·러시아가 미국 선거에 개입하기 위해 소셜미디어(SNS)를 이용할 위험성을 평가하는 보고서도 내놓았다.

보고서는 "최근 러시아의 가짜뉴스 확산 시도가 우크라이나전에 초점을 맞추고 있다"며 "각국의 우크라이나 지지 여론을 약화시키기 위해 러시아 관영 언론의 선전과 가짜뉴스를 활용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보안 책임자 님모는 "러시아발 가짜뉴스가 미국 내 여론을 우크라이나 지원 반대쪽으로 돌리는 데 초점을 맞출 것 같다"면서 "이번 가짜 계정 삭제 등을 들어 메타가 미국 대선을 앞두고 가짜 뉴스·공정성 논란에 휩싸이지 않으려고 노력하고 있다"고 밝혔다.

하지만 가짜 계정에 초점을 맞춘 메타 측 대응이 이미 페이스북 등에 올라온 가짜 뉴스에 대한 책임 문제에서 시선을 돌리려는 것이란 지적도 있다.

AP는 실제로 메타가 2020년 미국 대선이 조작됐다고 주장하는 유료 광고,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소아성애자인 것처럼 편집된 영상을 올리도록 허용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다만, 제니퍼 스트로머 갤리 미국 시러큐스대 교수는 메타의 선거 대응이 대단하지는 않지만, 서부 개척시대(Wild West)를 연상케 하는 난장판인 소셜미디어 X와 비교하면 대조적이라고 밝혔다.

X를 인수한 일론 머스크는 콘텐츠 관리팀을 해고하고 이전에 혐오 발언으로 차단됐던 많은 이용자의 차단을 풀어줬으며, X를 음모이론을 퍼뜨리는 데 이용하고 있다고 AP는 전했다.

실제로 메타가 삭제한 가짜 계정의 다수가 X에도 거의 똑같은 계정을 여전히 운영하고 있으며, 일부는 정기적으로 머스크의 글을 퍼 나르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박양수기자 yspark@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