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전국 지지율 60% 돌파 트럼프의 `독주`...공화 후보 토론도 불참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후보 토론 대신 후원자들과 송년회
워싱턴포스트 “43년만의 강력한 리드”
전국 지지율 60% 돌파 트럼프의 `독주`...공화 후보 토론도 불참
도널드 트럼프 전 미국 대통령. [AP=연합뉴스]

여론조사에서 다른 공화당 대선 경선 후보들을 압도적으로 따돌리고 있는 도널드 트럼프 전 미국 대통령이 네 번째 대선 후보 토론에도 불참한다.

30일(현지시간) CNN 방송에 따르면 트럼프 전 대통령은 오는 6일 미국 앨라배마주에서 치러지는 공화당의 네 번째 대선 후보 토론에 참석하지 않을 계획이다. 트럼프 전 대통령은 그 대신 같은 날 플로리다에서 후원자들과 송년 행사를 함께 가지기로 했다..

트럼프 캠프도 지지자들에게 'VIP 행사' 안내 문자를 발송, 6일 플로리다 핼런데일 비치에서 열리는 송년 행사 여행 추첨에 자동으로 신청된다고 고지했다.

트럼프 캠프 측은 이달 초 공화당 전국위원회(RNC)에 토론 일정을 모두 취소하라고 촉구한 바 있다.

여론 조사상 다른 경선 후보들을 압도적으로 따돌리고 있는 트럼프 전 대통령은 지난 세 차례 후보 토론을 모두 건너뛰었다.

는 첫 토론 당시에는 보수 진행자 터커 칼슨과 인터뷰 영상을 별도로 내보냈고, 두 번째 토론 때에는 디트로이트 자동차 노조 파업 현장을 찾았다.

플로리다 마이애미에서 열린 세 번째 토론 당시에는 플로리다에서 별도 유세만 했다.

공화당의 네 번째 토론에서는 론 디샌티스 플로리다 주지사와 니키 헤일리 전 유엔대사가 치열한 2위 다툼을 이어갈 것으로 예상된다.


3차 토론에 참여했던 크리스 크리스티 전 뉴저지 주지사, 기업가 출신인 비벡 라마스와미의 토론 참여 조건 충족 여부도 지켜봐야 한다.
이번 토론에 참여하기 위해선 8만명 이상의 정치자금 후원과 2개 이상 전국 단위 조사에서 지지율 6% 조건을 충족해야 한다.

CNN은 "아이오와 코커스(내년 1월 15일)를 7주 남겨놓고 트럼프 전 대통령은 전국적으로나 초기 경선 지역에서나 모두 독주 체제를 굳혔다"며 "4번에 걸쳐 91개 항목으로 기소됐어도 공화당 후보들은 그를 따라잡지 못하는 상황"이라고 지목했다.

미국 정치분석사이트 '파이브서티에이트'(538·대통령 선거인단수를 의미함)에 따르면 이날 기준 트럼프 전 대통령의 전국 평균 지지율은 60%를 기록했다.

디샌티스 주지사는 12.6%, 헤일리 전 대사는 9.5%로 각각 뒤를 잇고 있다.

역대 대선 후보 당내 경선에서 이 같은 수준의 지지율을 기록한 사람은 1999년 당시 조지 W. 부시 후보였다.

워싱턴포스트(WP)는 "최근 43년 동안 트럼프 전 대통령만큼 여론조사 상으로 당내 경선에서 리드한 후보는 없었으며, 트럼프 전 대통령의 입지는 이례적으로 강력하다"고 분석했다. 박양수기자 yspark@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