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치킨소스 샜다, 직접 청소해" 손님 호통에...사장 울고 배달기사는 빌어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치킨의 소스가 샌 상태로 배달됐다며 청소를 하고 가라는 요구를 받은 배달업체 관계자의 사연이 공개돼 논란이 되고 있다.

지난 28일 자신을 배달대행사 팀장이라고 밝힌 A씨가 '배달하는데 이런 대우를 받을 정도의 일인가 읽어봐 주세요'라는 제목으로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 글을 올렸다.

A 씨는 "배달 기사와 치킨 가게 사장님한테 벌어진 일이다. 가게 사장님은 울고 배달 기사는 빌었다"며 지난 26일에 겪은 일을 상세히 설명했다.

그는 "(배달 기사가) 치킨 배달을 갔는데, 문 앞에 두고 가달라는 요청이 있어 문 앞에 두고 음식 사진을 찍어 배달을 완료했다"고 덧붙였다.

이후 손님으로부터 "콜라는 세워져서 왔고, 치킨은 눕혀져서 왔다"는 메시지와 사진이 왔고, 이에 배달 기사는 "음식 포장 용기 상 소스가 샌 게 눈으로 식별이 잘 안되고, 배달통 안에 소스가 묻어있지 않아 몰랐다. 죄송하다"고 사과했다.

하지만 손님은 "음식 가지고 장난하냐"면서 소리를 질렀다. 결국 가게 사장이 "죄송하다. 기사님이 빠른 배송을 하려다가 치킨 상자가 엎어진 듯하다. 바로 가서 청소하겠다"고 했다.

거듭된 사과에도 손님은 욕설과 함께 "소비자고발센터에 악덕 업주로 고발 조치하겠다"며 "도착하면 조용히 청소하고 치킨 제대로 놓아두고 사진 찍어 보내라. 기사님 시키지 말고 직접 청소해라"라고 했다고 A 씨는 전했다.

이후 다시 찾아간 곳에는 치킨이 아파트 복도에 널브러져 있고, 소스가 바닥 곳곳에 묻어 있었다고 A 씨는 주장했다.

손님은 가게 사장님에게 "요즘 세상에 SNS 올리면 파급력 무서운데, 양심껏 장사하라"고도 했다는 게 A씨의 설명이다.

A 씨는 "배달 기사는 문 앞에 놓고 갔는데 손님은 우리가 이렇게 한(어질러놓은) 것처럼 얘기하고 청소하라더라"라며 "가게 사장님하고 가서 복도 청소까지 했다. 아무리 서비스업이라지만 자기들이 화가 나서 음식 집어 던지고, 청소하라는 건 아니지 않냐"고 호소했다.

A 씨는 "끝까지 죄송하다는 말로 마무리하긴 했는데, 가게 사장님은 서러워서 울고 배달 기사는 줄담배 피웠다"면서 "힘든 하루였다. 이게 맞는 일인가 인생 살기 힘들다. 이 정도 대우를 받을 정도로 잘못한 거냐?"고 하소연을 했다.김수연기자 newsnews@dt.co.kr

"치킨소스 샜다, 직접 청소해" 손님 호통에...사장 울고 배달기사는 빌어
보배드림 사진 갈무리.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