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우주항공청 설립, 정쟁으로 더이상 늦어져선 안된다"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우주항공청 설립이 속도를 내지 못하는 가운데 한국항공우주연구원(항우연)과 한국천문연구원(천문연) 역대 기관장들이 30일 우주항공청 특별법의 조속한 처리를 촉구하는 성명을 냈다.

역대 기관장들은 이날 성명을 통해 "국회에 계류중인 우주항공청 특별법을 빠르게 의결하고, 우주항공청 설립을 위한 남은 절차가 진행될 수 있도록 적극 나서달라"고 주장했다.

성명에는 항우연 4대 장근호 원장부터 최동환(5대), 채연석(6대), 백홍렬(7대), 이주진(8대), 김승조(9대), 조광래(10대), 임철호(11대)이 참여했다. 천문연은 초대 이우백 원장, 박석재(3·4대), 한인우(5대) 등과 민영기 옛 국립천문대 대장, 김두환 옛 천문우주과학연구소 1대 소장, 2대 문신행 소장 등이 동참했다.

이들은 "뒤늦게 우주개발에 뛰어든 대한민국은 항우연, 천문연 등 여러 연구기관들의 노력으로 세계 7번째 우주강국 반열에 들 수 있었다"며 "그러나 앞선 국가들과 격차가 크고, 우주항공청 설립이 더 이상 미뤄지면 그 격차는 더 벌어질 수밖에 없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우주항공청 없이는 예산을 확보하기 어렵고, 해외 국가와 국제협력도 제한적일 수 밖에 없다"면서 "우주항공청 설립은 국내 우주개발의 발전과 민간 우주항공산업 육성을 위해 반드시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역대 원장들은 "대한민국 우주항공 분야는 한 단계 도약을 통해 선도국 반열에 들 수 있는 골든타임"이라며 "우리나라 국민 10명 중 8명이 우주항공청 설립이 필요한 것으로 여기고 있는 만큼 우주항공청 설립은 우주항공인뿐만 아니라 모든 국민들의 염원"이라고 우주항공청 특별법에 대한 국회의 신속한 처리를 요구했다.
이준기기자 bongchu@dt.co.kr

"우주항공청 설립, 정쟁으로 더이상 늦어져선 안된다"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