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950억 가치 인정…구글, 캐나다에 뉴스 사용료 지급 합의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950억 가치 인정…구글, 캐나다에 뉴스 사용료 지급 합의
구글. 로이터 연합뉴스

구글이 캐나다의 뉴스를 이용하는 대가로 매년 1억 캐나다달러(약 950억원)을 지불하기로 캐나다 정부와 합의했다. 캐나다 정부는 미디어 업계를 살리기 위한 차원에서 디지털 플랫폼에 뉴스 사용료를 부과하는 법안을 가결해 시행을 앞두고 있다.

29일(현지시간) 블룸버그통신에 따르면, 이날 파스칼 생-옹쥬 캐나다 문화유산부 장관은 성명을 통해 구글이 캐나다 뉴스 산업 전반을 위해 매년 1억 캐나다달러(약 950억원)가량의 재정 지원을 하기로 합의했다고 밝혔다. 이번 합의는 캐나다 의회가 지난 6월 가격한 '온라인 뉴스법' 시행을 앞두고 이뤄졌다.

법안 시행 전 구글은 검색 결과에서 뉴스를 빼겠다는 방침을 밝혔다. 페이스북·인스타그램 등을 운영하는 메타는 뉴스 사용료 지급을 피하기 위해 8월부터 자사 플랫폼에서 캐나다 뉴스 콘텐츠 링크를 막은 상태다. 이 법안은 내달 19일 시행을 앞두고 있다. 이번 합의로 구글의 뉴스 링크 서비스에서 캐나다 언론의 뉴스를 계속 접할 수 있게 됐다.


지급액은 인플레이션(물가 상승)에 맞춰 조정된다. 그간 캐나다에서는 2008∼2021년 뉴스 매체 약 450곳이 문을 닫았으며, 캐나다 측은 미디어 업계를 살리기 위한 차원에서 이 법을 추진해왔다.구글 측은 "캐나다 매체들에 소중한 트래픽을 계속 보낼 것"이라고 밝혔다.
메타 측은 아직 입장을 밝히지 않은 상태다. 생-옹쥬 장관은 "페이스북이 우리의 뉴스 시스템을 유지하는 대신 플랫폼상의 가짜 정보를 그대로 두는 이유에 대해 설명해야 한다"고 촉구했다.김나인기자 silkni@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