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이번엔 마라탕서 까만 박쥐 날개가"…`분노폭발` 中 식품위생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이번엔 마라탕서 까만 박쥐 날개가"…`분노폭발` 中 식품위생
박쥐 날갯죽지가 나왔다는 주장 제기된 마라탕[극목신문 캡처]

식품 위생 논란이 끊임없이 제기되고 있는 중국에서 이번엔 유명 식품업체가 판매하는 즉석 마라탕에서 박쥐 몸체로 추정되는 이물질이 나와 논란이 일고 있다.

30일 펑파이신문 등 현지 매체에 따르면 톈진의 류모 씨는 지난 27일 소셜미디어(SNS)에 "집 근처 슈퍼마켓에서 구입한 즉석 마라탕에서 박쥐의 몸체로 보이는 이물질이 나왔다"고 주장하며 관련 영상을 공개했다.

영상을 보면, 그가 마라탕에서 나온 것이라고 주장한 박쥐 날갯죽지로 보이는 검은 색 이물질이 담겨 있다.

류씨는 "마라탕을 데워 국물과 건더기를 먹던 중 아이가 미역인 줄 알고 집어 보니 박쥐 날갯죽지 부위였다"며 "나와 아이 모두 정신적 충격이 너무 커 아무것도 먹지 못하고 있다"고 밝혔다. 또 "박쥐를 통해 바이러스가 옮겨질지 모를 일이고, 박쥐 체내 바이러스 잠복기가 얼마나 되는지 알 수 없어 불안하다"며 "나중에 건강 문제가 생기면 누구에게 책임을 물어야 하느냐"고 호소했다.

이와 관련 제조업체인 양궈푸식품은 "진위를 조사하고 있다"고 밝혔다.

2003년 설립된 이 업체는 중국 내 6000여 개 가맹점과 21개 해외 가맹점을 통해 마라탕과 마라탕 소스를 판매한다. 2021년부터는 포장된 즉석 마라탕도 슈퍼마켓 등을 통해 판매하고 있다.

중국에서는 최근 식품 위생 문제가 잇달아 제기돼 먹거리에 대한 소비자 불신이 커지고 있다. 지난 6월 중국 장시성 난창의 한 직업학교 구내식당 음식에선 쥐머리가 나오기도 했다. 학교 측과 난칭시 당국은 의혹이 제기되자 처음에는 '오리목'이라고 해명했으나 논란이 확산하자 진상 조사에 나서 쥐 머리가 맞는다고 인정하고 관련자들을 처벌했다.

지난달에는 산둥성 핑두시 칭다오 3공장에서 한 남성이 맥주 원료인 맥아 보관 장소에 들어가 소변을 보는 영상이 공개돼 충격을 줬다. 칭다오 맥주는 방뇨자가 외주업체 인력이며, 방뇨 장소도 공장 내부가 아닌 맥아 운송 차량의 적재함이라고 해명했다. 하지만 칭다오 맥주는 소비자들의 외면 속에 판매량이 줄고, 주가가 급락하는 등 타격을 받았다.

김광태기자 ktkim@dt.co.kr

"이번엔 마라탕서 까만 박쥐 날개가"…`분노폭발` 中 식품위생
칭다오 맥주 3공장에서 원료에 소변보는 작업자. [홍성신문 캡처]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