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신한카드, 자금세탁방지 우수기관 `국무총리 표창`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자금세탁방지 관리 시스템 고도화·모니터링 강화 등 인정
신한카드는 지난 28일 서울 중구 전국은행연합회관에서 열린 '제17회 자금세탁방지의 날' 기념식에서 자금세탁방지 우수 기관으로 선정돼 국무총리 표창을 수상했다고 29일 밝혔다.

'자금세탁방지의 날'은 금융위원회 소속기관인 금융정보분석원(FIU)에서 자금세탁방지 제도에 대한 국민의 관심과 인식을 높이고 투명성을 강화하기 위해 제정했다. 투명한 금융거래와 신뢰받는 금융시스템 구축을 통해 자금세탁방지 제도 확산에 공로가 있는 우수 기관 및 개인을 매년 선정해 표창하고 있다.

신한카드는 비대면 금융거래의 증가 및 새로운 형태의 금융 서비스가 등장하는 외부 환경 변화에 대응하기 위해 지속적으로 자금세탁방지 관리 시스템을 고도화했다. 자금세탁 모니터링 범위 확대를 위해 선제적으로 인력을 확충하는 등 자금세탁방지체계도 운영했다.

매년 정기적으로 모든 임직원을 대상으로 자금세탁방지 교육을 진행하고, 외부 교육기관을 통한 전문가를 양성하는 등 자금세탁방지 역량 강화 및 임직원 인식 제고 활동을 꾸준히 진행하고 있다.


신한카드 관계자는 "안정적인 금융거래 시스템 정착과 자금세탁방지를 위해 모든 임직원들이 함께 노력한 결실을 맺게 돼 기쁘게 생각한다"며 "앞으로도 건전하고 투명한 금융회사로서 타의 모범이 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임성원기자 sone@dt.co.kr

신한카드, 자금세탁방지 우수기관 `국무총리 표창`
신한카드는 지난 28일 오후 서울 중구 은행연합회관에서 열린 '제17회 자금세탁방지의 날' 기념식에서 자금세탁방지 우수 기관으로 선정돼 국무총리 표창을 수상했다. 김주현(사진 가운데)금융위원장과 최진백(오른쪽) 신한카드 상무가 표창 수상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신한카드]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