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서울 강남도 빌라라면 전세보단 월세 간다?"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전세사기 후폭풍' 올해 서울 빌라 월세 5만여건 '역대최다'
"서울 강남도 빌라라면 전세보단 월세 간다?"
서울 송파구 다세대·연립(빌라) 일대 모습. 사진 연합뉴스

올해 서울 빌라 월세 거래량이 처음으로 5만건을 넘어선 것으로 집계됐다. 지난해 말 빌라를 중심으로 전세보증금 미반환 사태가 발생해 빌라 임대차 시장이 급변하고 있는 분위기다.

29일 부동산 정보제공업체 경제만랩이 서울부동산정보광장을 살펴본 결과, 올해 1~10월 서울 빌라(다세대·연립주택) 전월세 거래량은 11만 1440건으로 나타났다. 이 중 월세 거래량은 5만 1984건으로 서울부동산정보광장이 관련 통계를 작성하기 시작한 2011년(1~10월 기준) '역대 최다'를 기록했다.

빌라의 월세 거래량은 △2020년 2만 8043건 △2021년 3만 5688건 △2022년 4만 6994건으로 상승세를 보였고, 빌라 임대차에서 월세가 차지하는 비중도 46.6%로 역대 최고를 보였다.

전세 거래량의 경우 지난해 1~10월 7만 6365건으로 역대 최고를 기록한 뒤, 올해는 10월까지 5만 9456건으로 전년대비 22.1% 줄었다.

월세 거래에서도 준전세 거래가 큰 폭으로 늘었다. 지난해 10월까지 서울 빌라 준전세 거래량은 1만 2429건이었지만, 올해 같은 기간에는 1만 5200건으로 전년대비 22.3% 증가했다.

같은 기간 준월세 거래량은 2만 9982건에서 3만 2140건으로 7.2% 상승했고, 순수월세 거래량은 4583건에서 4644건으로 1.3% 늘었다.


"서울 강남도 빌라라면 전세보단 월세 간다?"
출처 경제만랩

임대차 계약은 전세와 월세가 낀 순수월세·준월세·준전세로 분류할 수 있다.순수월세는 보증금이 월세의 12개월치 이하인 임대차 거래, 준월세는 보증금이 월세의 12~240개월 치인 거래, 준전세는 보증금이 월세의 240개월치를 초과하는 거래를 뜻한다.
서울에서 월세 거래가 가장 많은 자치구는 송파구(8321건)였다. 이어 △강남구 3325건 △강서구 3192건 △광진구 3029건 △마포구 2918건 △강동구 2887건 △서초구 2871건 △은평구 2624건 △관악구 2507건 △동작구 2134건 등이 뒤를 이었다.

올해 1~10월 서울 빌라 월세 100만원이 넘는 '고가월세'도 6505건으로 역대 최다를 기록했다.

황한솔 경제만랩 리서치연구원은 "전세보증금을 돌려받지 못할 수 있다는 불안감에 빌라 전세 거래가 급감하고 있다"며 "빌라 전세 수요가 빌라 준전세나 아파트 전세로 옮겨갈 것으로 보인다"고 진단했다.

이미연기자 enero20@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