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KODEX CD ETF` 순자산 5조 돌파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삼성자산운용은 KODEX 양도성예금증서(CD)금리액티브 상장지수펀드(ETF)가 전날 기준 순자산 5조원을 돌파했다고 29일 밝혔다. 상장 이후 약 5개월여 만에 5조원을 달성해 역대 최단기간 기록을 경신했다.

이날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전날 KODEX CD금리액티브는 5857억원의 순자산을 기록하며 전체 ETF 중 순자산 규모 3위에 올랐다. 지난 23일 순자산 4조원을 돌파한 이후 4영업일 만에 1조원이 늘어났다.

최근 1주일간 개인은 KODEX CD금리액티브를 190억원 순매수하며 반도체/장기채/월배당 ETF를 모두 제치고 가장 많이 매수했다. 1개월 기준으로도 개인이 440억원 이상 순매수 하며 일반 ETF 중 최대 순매수를 기록했다.

지난 6월 8일 상장한 이후 개인 누적 순매수 규모가 약 2140억원을 기록하며 같은 기간 전체 채권 및 금리 ETF 중 가장 높은 개인 누적 순매수를 기록했으며, 이는 타 파킹형 ETF 상품의 전체 합산 보다 약 1.95배 이상 큰 규모다.

이처럼 KODEX CD금리액티브가 개인 투자자들에게 대표 파킹형 ETF로 인정받는 것은 CD91일물 하루치 금리 수준을 일할 계산해 매일 복리로 반영하기 때문에, 기간 조건 없이 단 하루만 투자해도 CD91일물 하루치 금리 수준을 수익으로 받을 수 있는 특징 때문이다.

또한 기초지수인 CD금리지수를 하회하는 여타 CD금리 ETF들과 달리 1개월 연 3.60%, 3개월 연 3.72% 등 CD91일물 수준에 준하는 수익률 성과를 지속적으로 기록 중이다. 파킹형 ETF 중에 가장 낮은 연 0.02%의 총보수도 장점이다.

다른 파킹형 ETF와 달리 1주당 가격이 101만8492원으로 가장 높으면서도 다른 ETF들과 동일하게 5원 단위 호가를 적용 받아 실질 거래비용이 적게 발생하는 효과도 있다.임태혁 삼성자산운용 ETF운용본부 상무는 "국내 대표 파킹형 ETF로서 투자자들이 언제 매수를 하더라도 하루 이상 투자하면 연 0.02%의 업계 최저 보수로 CD금리 수준의 수익을 실현할 수 있게 설계, 운용되고 있다는 점이 큰 매력으로 작용하고 있다"고 설명했다.이윤희기자 stels@dt.co.kr

`KODEX CD ETF` 순자산 5조 돌파
삼성자산운용 제공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