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신한운용 "미국배당 다우존스 ETF, 순자산 1000억원 돌파"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국내 유일 배당성장 환헤지형 ETF"
신한운용 "미국배당 다우존스 ETF, 순자산 1000억원 돌파"
신한자산운용 제공.

신한자산운용은 월배당 상품인 'SOL 미국배당 다우존스(H)' 상장지수펀드(ETF)의 순자산이 1000억원을 넘어섰다고 29일 밝혔다.

특히 연초 이후 개인 투자자가 700억원 이상 순매수했다. 환율 변동성이 높은 시기에 환율로 인한 성과 영향을 최소화 하고 싶은 투자자들의 니즈를 반영하는 대표 상품으로 자리잡았다는 게 신한자산운용 측 설명이다.

지난 3월 상장한 SOL 미국배당 다우존스(H)는 신한자산운용의 또다른 배당성장 ETF인 'SOL 미국배당 다우존스'에 환헤지 전략을 가미한 상품으로 국내에서는 유일한 배당성장 전략의 환헤지형 ETF다.

기초지수인 'Dow Jones US Dividend 100' 기준으로 살펴보면 시장 상황에 관계없이 3% 중반의 배당수익률을 안정적으로 유지하고 있으며, 지난 5년간 연평균 14%의 배당금 증가율을 기록했다.

국내 ETF 시장에는 주식형, 채권형, 대체형 등 총 57개의 환헤지형 ETF가 상장돼 있다. 주식형 ETF 24개 상품의 경우 SOL 미국배당 다우존스(H)를 제외하면 각국의 대표지수에 투자하는 상품이 대부분이다.

김정현 ETF사업본부장은 "환율의 변동성이 증가함에 따라 환헤지 전략의 주식형 ETF에 대한 투자자들의 관심이 증가하는 추세"라며 "1조3000억원 수준이던 해외주식 환헤지형 ETF의 순자산 규모가 2조원으로 증가했고, 다양한 상품이 출시되며 투자자의 선택권이 늘어나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SOL 미국배당 다우존스(H)는 국내 시장에 상장된 유일한 배당성장 전략의 환헤지형 ETF 이므로 대표지수 이외의 환헤지 투자 포트폴리오 구성에 반드시 필요한 상품"이라며 "환노출형과 환헤지형 상품을 투자 목적 및 투자 성향에 맞춰 고른 뒤 꾸준히 투자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신하연기자 summer@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