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지옥철`에서 내리는 서울교통공사…김포골드라인 후속 운영업체 공모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지옥철`에서 내리는 서울교통공사…김포골드라인 후속 운영업체 공모
김포골드라인 역사. 연합뉴스 제공.

서울교통공사가 김포도시철도(김포골드라인)를 내년까지만 운영하기로 했다. 김포시가 입찰 참여 예상 회사로 꼽은 인천교통공사, 대전교통공사 등 후속 사업자에 대한 관심이 집중된다.

29일 관련업계에 따르면 서울교통공사는 위탁 운영 기간이 종료되는 내년 9월 이후 김포골드라인 운영에 참여하지 않기로 방침을 정했다. 높은 혼잡도에 따른 안전사고 우려나 낮은 수익성 등을 고려한 것으로 알려졌다.

서울교통공사는 자회사인 김포골드라인운영을 통해 2019년 9월 김포골드라인 개통부터 5년간 철도 운영을 맡아 왔다. 운영 기간 동안 승객 과밀 민원과 사고 등으로 곤욕을 치렀다.

김포시는 서울교통공사 이후 새로운 운영사업자를 찾기 위해 최근 공모 절차를 시작했다. 앞서 김포골드라인 민간 위탁 5년 연장에 대해 시의회 동의를 받았고, 30일 입찰 공고를 낼 예정이다.


내년 1월 10일까지 철도 운영사들로부터 제안서를 받고, 3월에는 후속 운영사업자와 계약을 체결할 방침이다. 운영 사업비는 5년 1500억원으로 책정됐다.
김포시가 입찰 공고 전 참여 의향 업체들로부터 질의서를 받은 결과, 국내 철도 관련 공기업과 민간업체 등 5곳이 참여했다. 다만 앞서 김포시가 밝힌 입찰 참여 예상 회사인 인천교통공사, 대전교통공사 등은 아직도 참여 여부를 결정하지 않아 운영사 선정에 난항이 예상된다.

김남석기자 kns@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