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STX, 이집트서 항만개발·곡물터미널 운영 사업 착수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STX는 지난 27일(현지시간) 이집트 카이로 교통부 청사에서 이집트 교통부·해군과 '항만 개발·곡물 터미널 운영 사업을 위한 전략적 파트너십 계약'을 체결했다고 29일 밝혔다.

회사는 이미 이집트 해군에 의해 건설이 완료된 가굽 터미널을 활성화하기 위해 이집트 자체 물동량을 기반으로 STX그린로지스를 활용한 곡물 해상운송 사업과 곡물 사일로(저장시설) 운영, 트레이딩 사업 등에 본격 진출한다는 방침이다.

이집트는 아프리카, 중동, 유럽 등과 자유무역협정(FTA)을 맺은 교역·물류 중심국으로, 인구가 약 1억1300만명으로 연간 2000만톤의 밀 소비량 가운데 절반 이상인 1250만톤을 수입하고 있는 세계 최대 밀 수입국이다.

회사는 지중해 물류 허브라는 지리적 이점을 화룡ㅇ해 항구 운영 설비 등 인프라 구축 및 활성화, 컨테이너 항구의 운영, 배후 산업단지 유치 등을 순차적으로 수행할 방침이다.


STX 관계자는 "가굽항의 개발과 연계하고, 수에즈 운하의 지리적 이점을 활용해 중동은 물론 유럽과 아프리카 지역의 곡물, 원유·전략물자 트레이딩 사업을 확대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이상현기자 ishsy@dt.co.kr

STX, 이집트서 항만개발·곡물터미널 운영 사업 착수
지난 27일(현지시간) 이집트 카이로에서 열린 업무협약식에서 박상준(오른쪽) STX 대표이사와 카멜 알 와지르 이집트 교통부 장관이 사인을 하고 있다. STX 제공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