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소셜 벤처 육성하는 KT, `따뜻한기술더하기` 성과공유회 개최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소셜 벤처 육성하는 KT, `따뜻한기술더하기` 성과공유회 개최
김민현 모바휠 대표가 자사의 종합도로정보플랫폼에 대해 발표하고 있다. KT 제공

KT는 '따뜻한기술더하기' 챌린지의 6개월간 일정을 마치고 참여한 기업의 결과물을 공유하는 '최종성과공유회'를 진행했다고 29일 밝혔다.

따뜻한기술더하기 챌린지는 KT의 ESG 경영 활동의 일환으로 친환경·디지털 포용 분야에서 사회적문제를 해결하는 소셜 벤처를 발굴하고 육성·지원하는 프로그램이다. 2021년 시작해 올해 3년 차를 맞았다.

KT는 이 프로그램을 통해 6개 기업에 총 약 6억원에 달하는 사업지원금과 해당 기업이 보유한 서비스를 고도화할 수 있도록 AI(인공지능) 등 KT 그룹의 미래 기술 자산을 활용한 기술과 경영 컨설팅을 지원했다.

이날 최종성과공유회에서는 참여 기업 성과 발표 외에도 참여 기업의 투자 가능성 검토 세션도 함께 진행됐다. KT는 각 기업의 성장 가능성을 객관적으로 점검하고, 향후 잠재적 투자 기회로도 이어질 수 있도록 외부 투자기관과 기업을 초청해 투자 가능성 심사 미팅을 주선했다.

KT는 친환경 분야 선발 기업인 '하나루프'와 '브이피피랩' 그리고 디지털 포용 분야의 '야타브엔터', '더치트', '모바휠', '위플랜트' 중 모바휠, 야타브엔터를 최종 우수 기업으로 선발해 각각 최우수상과 우수상을 수여하고 상금으로 추가 사업 실현 자금도 전달했다.

'모바휠'은 독자적인 음파 AIoT 센서를 통해 노면 상태와 도로 기상 상황 등을 분석해 실시간으로 전송하는 종합도로정보플랫폼 'EG-Way(이지웨이)'를 개발했으며, KT의 관련 정부 공모 사업 제안에 함께 참여해 서비스 고도화를 도모했다.

메타버스와 AI 기술을 활용한 심리상담 플랫폼을 개발한 '야타브엔터'는 KT 및 전문 NGO와 함께 사이버불링과 같은 디지털 부작용 피해 청소년을 대상으로 한 심리 상담 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김무성 KT ESG경영추진실장(상무)은 "KT는 ESG 경영 선도 기업으로서 사명감을 갖고 ESG 분야의 우수한 청년 및 ICT 벤처기업을 지속 발굴해 지원할 것이"이라고 말했다. 김나인기자 silkni@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