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카카오, 데이터센터 안산·서울아레나 건설 비리 내부감사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카카오가 IDC(인터넷데이터센터)와 대중 음악 전문 공연장 '서울아레나' 공사 업체 선정 과정을 들여다보고 있다. 카카오는 IDC, 서울아레나 공사 업체 선정 관련 사실 관계 파악을 위해 내부 감사에 착수했다고 28일 밝혔다.

카카오는 최근 공사 업체 선정에 관한 비리 제보를 받았다. 제보는 카카오가 투명하게 공개 입찰을 거치지 않고 특정 업체와 수의계약을 하는 방식으로 모 대기업 계열사에 몰아줬다는 내용인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카카오는 지난달 경기 안산 한양대 에리카(ERICA) 캠퍼스에 첫 자체 데이터센터 '카카오 데이터센터 안산'을 준공했다. '카카오 데이터센터 안산'은 2018년부터 추진한 사업으로 2020년 9월 부지를 확정하고 MOU(업무협약)를 체결했다.

'카카오 데이터센터 안산'의 공사 금액은 총 4249억원 규모로 이 중 건설사와 계약한 건축·토목에 해당하는 금액은 약 1436억원이다. '서울아레나' 건축비는 3008억원이다.

카카오는 "'카카오 데이터센터 안산'은 총 3곳의 건설사가 참여하는 공개 입찰을 거쳐 시공사를 선정했다"며 "해당 건은 회사 내 유관 부서에 인입돼 회사 차원에서 사실 관계 파악과 내부적인 전면 감사 절차를 진행하고 있다"고 설명했다.윤선영기자 sunnyday72@dt.co.kr

카카오, 데이터센터 안산·서울아레나 건설 비리 내부감사
카카오 데이터센터 조감도. 카카오 제공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