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정부 "`탈현장 시공` 공공주택 발주 확대…민간에도 확산"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김오진 국토1차관, 고덕신도시 LH 아파트 시공 시연회 참석
정부 "`탈현장 시공` 공공주택 발주 확대…민간에도 확산"
사진 국토부

정부가 '탈현장 시공'(OSC·Off-Site Construction)을 적용하는 공공주택 발주를 확대하고, 이를 민간으로 확산하기 위한 인센티브를 신설한다.

국토교통부는 28일 김오진 1차관이 경기 평택 고덕국제신도시 내 한국토지주택공사(LH) 임대주택 건설현장을 찾아 PC공법 시공 시연회를 참관했다고 밝혔다.

대표 OSC공법 중 하나인 PC(Precast Concrete) 공법은 공장에서 생산한 콘크리트 건축자재인 콘크리트 기둥, 보, 벽체 등의 부재를 현장에서 조립하는 방식을 말한다. 품질이 고르고 공사 기간을 단축할 수 있어 지하주차장, 물류창고, 교량·터널 등 대규모 시설물 공사에 사용된다.

현재 국토부는 PC공법을 공동주택으로 확대하기 위한 실증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이화여대 OSC(Off-Site Construction·탈 현장 시공) 연구단에서는 부재의 생산, 운송, 양중, 접합 기술을 개발하고 이를 현장에 적용해 82가구, 12층 규모의 공동주택 1개 동을 건설하는 실증사업을 진행 중이다.

김 차관은 시연회에서 "공기단축, 시공 품질 향상, 사고 저감 등 PC공법의 장점에도 그동안 주택건설 분야에서 널리 활용되지 못한 측면이 있었다"며 "이번 실증사업은 누수, 단열 등 과거 PC공법에 있었던 주택 품질 문제를 해소하고, 장점을 극대화할 수 있는 신기술을 개발해 현장에 성공적으로 적용한 사례를 보여준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정부는 제조업 기반의 공업화주택 공공 발주를 확대하고, 각종 규제를 정비하는 한편 사업성을 높일 것"이라며 "OSC공법의 민간 확산을 유도하기 위한 다양한 인센티브 제도를 신설하는 등 제도적 기반을 갖춰 나가겠다"고 덧붙였다. 이미연기자 enero20@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