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구찌 102년 역사상 처음 벌어진 디자이너 파업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로마 직원 50여명 밀라노 사무실 재배치에 반발
세계적 명품 브랜드 구찌의 로마 직원 50여명이 파업을 벌였다. 102년만의 첫 파업이다.

27일(현지시간) 로이터통신과 영국의 가디언 등에 따르면 이들 구찌 직원들은 자신들을 밀라노 사무실로 재배치한 회사의 결정에 반발해 회사 설립 102년 만에 첫 파업을 벌였다.

프랑스 명품그룹 케링의 자회사인 구찌는 지난달 로마의 디자인 담당 직원 219명 중 153명을 내년 3월까지 500㎞ 떨어진 밀라노 사무실로 재배치한다고 통보하자 노동조합 CGIL 지역 사무소는 회사의 결정이 합리적이지 않은 만큼 감원이 실제 목표라고 반발했다.

이에 따라 이들 중 일부 직원은 이날 로마 사무실 앞에서 '구찌에서는 정리해고가 유행이다' 등 현수막을 들고 4시간 동안 파업을 벌였다.

이는 구찌 102년 역사상 크리에이티브 직원들이 벌인 첫 집단행동이라고 가디언은 전했다.

노조 대표 키아라 지아노티는 로마 디자인 사무실은 디자이너들이 일하고 있고 모든 컬렉션이 탄생한 구찌의 심장부라면서 케링이 구조조정을 이용해 만족스럽지 않은 조건을 제시받거나 가족들로 인해 로마를 떠날 수 없는 직원들을 내쫓고 있다고 주장했다.


구찌의 대변인은 로이터통신에 이번 이전이 "감원을 포함하지 않는다"고 말했다.
그는 "밀라노로의 전략적 재배치를 통해 크리에이티브 디렉터와 그의 다른 팀들은 이미 밀라노에 기반을 둔 회사의 전략적 부서와 긴밀히 협력할 기회를 가짐으로써 필요한 상호작용과 시너지효과를 극대화할 수 있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구찌는 올해 초 지난 7년간 알레산드로 미켈레를 대신해 사바토 데 사르노를 새 아트 디렉터로 선임했다. 노희근기자 hkr1224@dt.co.kr



구찌 102년 역사상 처음 벌어진 디자이너 파업
구찌 로고[로이터 연합뉴스 자료사진]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