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이도, ‘디딤돌재단’ 공식 출범…골프 주니어 육성 본격화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이도, ‘디딤돌재단’ 공식 출범…골프 주니어 육성 본격화
디딤돌 재단 이사진들. 왼쪽에서 여섯번째가 최등규 이사장. <이도 제공>



골프 플랫폼 기업 ㈜이도가 골프 선수를 육성하고 골프 저변을 확대하기 위해 설립한 공익재단 '디딤돌재단'이 이사진을 갖추고 본격 출범한다.

디딤돌재단은 최등규 대보그룹 회장이 초대 이사장으로 선임되고, 최정훈(이도 대표), 최인용(아퀴쉬네트코리아 대표), 이승호(PGA 투어 아시아-태평양 대표), 변진형(LPGA 투어 아시아-태평양 대표). 오재욱(젠틀몬스터 대표), 송치형(두나무 의장), 전유훈(한강에셋 부의장) 등이 이사로 취임했다고 27일 밝혔다.

이상호 글랜우드프라이빗에쿼티 대표가 감사를 맡았고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 투어 선수 출신이자 KLPGA 감사인 여지예 클럽디 청담 총괄이 사무국장으로 근무한다.


디딤돌재단은 지난 6월 출범해 지난달 4일 기획재정부 지정 공익법인 단체 인증을 받았다. 이도는 재단 설립 기금 전액을 출연했으며 전국 4곳 골프장(클럽디 보은·속리산·금강·거창)과 클럽디 청담 등을 운영하며 골프 관련 사업을 벌이고 있다.
이도는 지난해부터 '클럽디 꿈나무'라는 주니어 선수 육성 및 골프 저변 확대 사업을 해오고 있으며, 270명의 주니어 골프 선수를 지원하고 있다. 최정훈 대표는 경기도 파주 서원밸리 골프클럽을 소유한 대보그룹 최등규 회장의 아들이다. 대보그룹도 누적 방문객 53만명의 서원밸리 자선 그린콘서트를 통해 활발한 사회 공헌 활동을 벌이고 있다. 2021년부터 KLPGA 투어 대보 하우스디 오픈을 주최하고 있고 작년부터는 남녀 프로골프단을 운영 중이다.

디딤돌재단은 내년부터 주니어 선수들이 국제 감각을 익힐 수 있도록 아시아 대회 개최, 골프 해외 연수 프로그램 기회 및 글로벌 선수들과의 멘토링 프로그램 제공 등 본격적인 활동에 나설 계획이다. 최등규 디딤돌재단 이사장은 "대회 개최, 골프단 지원에서 더 나아가 골프 꿈나무들이 세계 무대에서 국위를 선양할 수 있도록 골프를 통한 나눔을 보다 체계화하기 위해 이사장으로서 역할을 다하겠다"고 전했다. 박순원기자 ssun@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