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아르헨 대통령 당선인 "한국 경제발전 동경"…윤 대통령과 전화통화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파리 방문 중 밀레이 요청에 통화…尹 "우호협력 지속 기대" 밀레이 "배우고 싶다"
프랑스 파리를 방문 중인 윤석열 대통령은 24일(현지시간) 하비에르 밀레이 아르헨티나 대통령 당선인과 전화 통화를 가졌다. 밀레이 당선인측의 요청에 따른 것이다.

윤 대통령은 "아르헨티나 신정부 출범 이후 양국 우호 협력 관계가 지속 발전할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고 대통령실이 전했다.

이에 밀레이 당선인은 "그동안 한국의 경제 발전을 크게 동경해 왔다"며 "한국의 경험으로부터 많은 것을 배우면서 대통령과의 협력 관계를 발전시키고 싶다"고 답했다.

윤 대통령과 밀레이 당선인은 또 양국이 1962년 수교 이래 공통의 가치를 기반으로 우호 협력 관계를 발전시켜 왔음을 확인하고, 자유 민주주의 가치와 시장 경제 시스템을 바탕으로 양국 간 협력의 범위와 깊이를 심화시켜 나가기로 했다고 대통령실이 밝혔다.

밀레이 당선인은 경제학자 출신의 우파 아웃사이더 정치인으로, 폭등하는 물가와 통화가치 약세에 대응해 중앙은행 폐지, 달러화 사용 등 급진적 정책을 표명하고 있다. 노희근기자 hkr1224@dt.co.kr





아르헨 대통령 당선인 "한국 경제발전 동경"…윤 대통령과 전화통화
윤석열 대통령이 23일(현지시간) 프랑스 파리 한 호텔에서 열린 국제박람회기구(BIE) 대표단 초청 만찬에서 만찬사를 하고 있다. (파리=연합뉴스)

아르헨 대통령 당선인 "한국 경제발전 동경"…윤 대통령과 전화통화
하비에르 밀레이 아르헨티나 대통령 당선인이 19일(현지시간) 당선이 확정된 뒤 부에노스아이레스에서 연설하고 있다. 밀레이 후보는 이날 치러진 대선 결선 투표에서 집권당의 세르히오 마사 후보를 따돌리고 승리했다. (부에노스아이레스 로이터=연합뉴스)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