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85세 할머니부터 2·4세 자매까지…첫 석방 이스라엘 인질 13명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고령 여성과 모녀 등 풀려나…건강 상태 양호하나 일부 위장 증세
결혼 앞둔 28세 청년 등 태국·필리핀 인질 11명도 석방
팔레스타인 무장정파 하마스에 억류됐다가 24일(현지시간) 풀려난 이스라엘인 인질 13명에는 최고령 인질인 85세 할머니와 2, 4세 자매 등이 포함됐다.

1차 석방을 통해 무사히 이스라엘로 돌아온 이들의 건강 상태는 대체로 양호하나 일부는 복통 등의 위장염 증상을 호소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이날 미국 CNN 방송과 일간 월스트리트저널(WSJ), 이스라엘 매체 타임스오브이스라엘(TOI) 등은 이스라엘 인질 가족 대표 단체인 '인질과 실종자 가족 포럼'이 공개한 13명 인질들의 사연을 소개했다.

이번에 풀려난 이들은 어린이 4명과 그들의 어머니, 고령 여성 6명으로 한 명을 제외하고 모두 남부 니르 오즈 키부츠 지역에서 납치됐다.

이 중 85세로 지난 달 7일 납치된 인질 중 최고령인 야파 아다르도 이번에 풀려났다.

납치 당시 그는 분홍 꽃무늬 담요를 몸에 두른 채로 무장한 하마스 대원에 둘러싸여 골프 카트에 탄 채로 납치되는 모습이 영상에 담겼다.

두려움보다는 결연함이 느껴지는 얼굴로 앉아 있는 아다르의 모습은 이스라엘 국민들 사이에서 하마스의 잔혹함과 인질들의 용기를 상징하는 장면이 됐다고 타임스오브이스라엘은 전했다.

니르 오즈 지역 대변인에 따르면 아다르의 손자인 38세 타미르 아다르는 이날 함께 납치돼 여전히 억류된 상태다.

니르 오즈에 가족들을 보러 방문했다가 엄마 도론 카츠-애셔(34)와 함께 납치됐던 라즈(4)와 아비브(2) 자매도 이번에 풀려났다.

이스라엘 중부 도시 가노트 하다르에서 회계사로 일하던 도론은 딸들을 데리고 니르 오즈에 왔다가 납치됐다.

이들의 친척인 에프랏 카츠와 에프랏의 79세 남편도 함께 끌려가 여전히 억류된 상태다.

애셔의 사촌은 지난 달 CNN 인터뷰에서 소셜미디어를 통해 여성 두 명과 어린 소녀 두 명이 끌려가는 영상을 받았다며 영상 속의 에프랏이 "매우 겁에 질리고 혼란스러우며 충격받은 모습이었다'고 전했다.

이 외에도 은퇴 후의 평화로운 일상을 보내다 변을 당한 70대 여성 5명이 가족과 손주들의 품으로 돌아온다.

생물학 교사로 일하다 은퇴해 등산을 즐기던 77세 마가릿 모세스는 평소 쉬지 않고 뜨개질을 하며 손주들을 위한 조끼와 스웨터를 만들던 할머니였다고 가족들은 전했다.

네 명의 자녀를 둔 72세 아디나 모세는 하마스 전투원 두 명과 함께 오토바이로 끌려가는 영상이 공개됐다.

인질과 실종자 가족 포럼은 "모세는 이제 돌아와 근처에 사는 손주들의 양육을 돕고 요리, 식물 키우기, 독서와 같은 취미들로 다시 돌아올 수 있게 됐다"고 밝혔다.


이번에 풀려난 인질 대부분은 함께 끌려간 가족들을 가자지구에 두고 왔거나 지난 달 7일 하마스 공격으로 가족을 잃었다.
영국 BBC 방송은 이들이 무사히 돌아왔다는 안도와 동시에 아직 풀려나지 못했거나 숨진 가족들에 대한 슬픔을 느끼고 있다고 전했다.

이번에 풀려난 79세 여성 찬나 페리는 하마스 공격으로 아들 로이를 잃었으며 또 다른 아들은 여전히 인질로 억류돼있다.

아디나 모세(72)는 남편을, 78세 루스 먼더는 아들을 하마스 손에 잃었으며 먼더의 남편은 여전히 가자에 인질로 잡혀있다.

먼더의 손주 오하드(9)와 그의 엄마 케렌(54)도 함께 잡혀갔다가 이번에 풀려났는데, 오하드는 가자지구에 잡혀있는 동안 9번째 생일을 맞았다고 타임스오브이스라엘은 전했다.

앞서 하마스와 함께 사람들을 납치한 무장단체 팔레스타인이슬라믹지하드(PIJ)가 숨졌다고 발표했던 77세 한나 카지르도 이번에 무사히 살아 돌아오게 됐다.

그의 아들은 여전히 인질로 잡혀있으며 남편은 지난 달 7일 공격으로 사망했다.

이스라엘인 인질 13명과 별개로 태국과 필리핀 인질 11명도 이번에 풀려났다.

이들의 정확한 신원은 아직 다 알려지지 않았으나 BBC는 한 태국인 인질의 여자친구가 풀려나는 인질 사진 속에서 자신의 남자친구가 살아있음을 확인했다고 전했다.

이스라엘의 아보카도 농장에서 일하다가 하마스에 납치된 위차이(28)는 3년간 만난 여자친구 키티야와 내년에 결혼할 계획이었다.

키티야는 당초 태국 노동청이 위차이가 하마스 공격으로 사망했다고 전해왔으나 이후 공개된 사망자 명단엔 포함되어 있지 않아 그의 생사를 모른 채로 기다려왔다고 했다.

한편 풀려난 인질들의 건강 상태는 대체로 양호하나 일부는 위장 증세를 호소하고 있으며 트라우마 등 정신적 충격 치료가 시급하다고 WSJ는 전했다.

인질과 실종자 가족 포럼의 의료진 하가리 레빈은 인질들과 만나고 난 뒤 몇몇이 위장염 등의 증상을 호소하고 있으며 비타민 C나 운동 부족 등의 증상을 보일 수 있다고 말했다. 강현철기자 hckang@dt.co.kr



85세 할머니부터 2·4세 자매까지…첫 석방 이스라엘 인질 13명
지난 달 7일 85세 이스라엘 여성 야파 아다르가 담요를 두른 채로 하마스에 의해 끌려가고 있다. [AP=연합뉴스]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