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與혁신위 만난 이상민 "희망봤다"… 與입당에 힘 실어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더불어민주당 비명(非이재명)계 이상민 의원이 21일 국민의힘 '인요한 혁신위원회'를 상대로 특강을 했다. 사실상 12월초 입당 가능성에 한층 무게를 실은 것으로 보인다.

이 의원은 이날 자신의 지역구(대전 유성을)에 있는 카이스트(KAIST)로 찾아온 국민의힘 혁신위를 대상으로 '한국 정치의 문제점과 개혁 방안'을 주제로 강연했다. 취재진을 만난 그는 "혁신위에서 저같은 사람을 불러 제가 가진 얕은 경험이나마 듣고자 함에 희망을 봤다"고 평가했다. 특히 "국민들의 지지와 신뢰를 받는 정당으로 민주당을 통한 정치적 꿈을 이루고자 했으나 그럴 가능성이 거의 없고 제 공간도 없고 너무 숨 막히는 상황"이라고 토로했다.

이 의원은 "윤석열 대통령이 앞으로의 국정 운영에서 보다 부드럽고 섬세하고 따뜻한 리더십을 보여줘야 한다"며 "집권여당인 국민의힘도 지금까지 윤 대통령 말이라면 아무 소리도 못 하는, 대통령실만 바라보는 상황을 넘어서서 다양하게 비판적인 목소리도 나오고 할 수 있게끔 여건을 조성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그는 "정치개혁은 단순히 내년 총선만 겨냥하는 게 아닌 대한민국 전체를 봐야 한다. 혁신위원들의 역할이 크다"고 독려했다.

특히 이 의원은 인요한 혁신위에 힘을 실었다. 그는 "혁신안을 적극적으로 찬동한다"며 "인 위원장이 말한 '완전 개방 오픈 프라이머리'는 당 지도부나 권력자에 의해 좌지우지되는 것에 제동을 걸 수 있는 제도라는 데 뜻을 같이했다"고 밝혔다. 여당 공천에도 불공정 요소가 적지 않다면서 "민주당도 시스템 공천이 돼 있다고는 하지만, 저도 천신만고 끝에 경선을 통과했는데 다른 의원들을 보니 엉망진창인 곳이 많았다"고 지적했다.

자신의 거취와 관련해선 "12월 초까진 민주당에 있을 건지 나갈 건지 정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번 강연을 계기로 국민의힘에 입당하느냐는 질문엔 "(민주당을) 나온다면 그다음 선택은 제 정치적 꿈을 펼치고 지금까지 도와주고 지지해준 분들이 동의하는 선에서 협의해 결정하려고 한다"며 말을 아꼈다. 그러면서도 여당 지도부와 접촉 가능성엔 "경계 없이(하겠다), 담벼락 있는 것을 제일 싫어한다"고 했다.


인 위원장은 전날 한 언론사 행사에 이어 이틀째 이 의원을 만나면서 "너무 반갑다"고 반겼다. 그는 강연 후기로는 "오늘 가장 크게 배운 건 '국민 눈높이로 내려와야 한다'는 말씀, 새겨들을 내용은 두 당 사이 이념과 사상 (차이가) 크지 않다는 것"이라고 의미를 뒀다. 이 의원이 입당할 경우는 '다양성' 측면에서 혁신에 보탬이 된다며 "본인 결정을 존중한다. 절대 제가 무조건 이래라 저래라 할 위치에 있지 않다. 물론 오면 환영한다"고 말했다.


한기호기자 hkh89@dt.co.kr

與혁신위 만난 이상민 "희망봤다"… 與입당에 힘 실어
이상민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21일 오후 대전 한국과학기술원(KAIST)에서 국민의힘 혁신위원회 대상으로 강연하고 있다. 오른쪽은 인요한 국민의힘 혁신위원장.<연합뉴스>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