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교보생명 `우리아이보험` 신규특약 4종 6개월 배타적사용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교보생명은 지난달 선보인 '교보우리아이보험(무배당·갱신형)'의 신규특약 4종이 생명보험협회로부터 6개월 배타적사용권을 획득했다고 21일 밝혔다.

배타적사용권이란 생명보험협회가 독창적인 금융상품에 부여하는 일종의 특허권이다. 생명보험협회는 신상품을 개발한 회사의 이익을 보호하기 위해 일정 기간 다른 회사가 유사한 상품을 판매할 수 없도록 독점적 판매권한을 부여하고 있다.

교보생명은 업계 최초로 산후 패혈증, 임신 및 산후기 심부정맥혈전증, 특정 선천성 대사이상 및 특수식이 필요 질병, 자궁내 태아 흉수배액수술을 보장하는 4종의 신규특약을 출시했다.

산후 패혈증 진단특약은 출산 후 산모에게 산후기 패혈증이 발생하면 500만원을 보장한다.

임신 및 산후기 심부정맥혈전증 진단특약의 경우 임신 및 산후기 심부정맥혈전증 진단 시 50만원을 받을 수 있다.


나머지 2종은 신생아가 출생 직후 특정 선천성 대사이상이나 특수식이 지원대상 질병이 있다고 진단받으면 100만원을, 태아가 자궁 내 태아 흉수 배액 수술을 받을 경우 100만원을 보장한다.
교보생명 관계자는 "저출산과 출산연령 고령화에 따른 임신·출산 부담을 낮출 수 있도록 태아와 산모의 건강보장을 강화한 어린이보험을 출시했다"고 말했다.

임성원기자 sone@dt.co.kr

교보생명 `우리아이보험` 신규특약 4종 6개월 배타적사용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