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당 위해 적극 희생"… 원희룡, 이재명 저격수로 총선 나서나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이재명 지역구 출마설'에는 "국민 필요한 일이면 어떤 도전·희생도 가능"
원희룡 국토교통부 장관은 21일 "국민과 우리 당을 위해서 필요로 되는 일이라면 어떠한 도전과 희생이라도 일단 적극 나서야 한다는 생각"이라고 말했다.

원 장관은 이날 국회에서 국민의힘이 주최한 '노후계획도시 정비특별법 간담회'에 참석, 내년 총선에서 '가장 어려운 지역에서 가장 센 상대와 붙겠다'는 발언 취지가 무엇이었냐는 기자들의 질문에 이같이 답했다.

그는 "정치인의 책임도 지고 있다"고 했다.

원 장관은 총선에 출마할 경우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표의 지역구인 인천 계양을에 '저격수'로 나설 것이라는 관측이 나온다.

원 장관은 "임명권자와 집권당의 뜻이 있기에 제가 있어야 하는 위치와 역할에 변화가 있게 된다면 그때 본격적으로 고민하고 의논해 여러분께 명확히 말씀드리겠다. 아직 그게 언제, 어떻게 될지 정해진 게 없다"고 설명했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 지역구인 인천 계양을에서 자신이 있느냐는 질문에는 "구체적인 논의를 떠나 기본자세는 국민이 필요한 일이라면 어떠한 도전, 희생도 마다하지 않겠다는 것"이라고 답했다.


원 장관은 1기 신도시 특별법(노후계획도시정비특별법)의 연내 법안 통과를 강조했다. 원 장관은 "그동안 우리 주민과 각 지자체, 의회 모두 나서 주민의 의견을 다 모아 법안으로 제출된지 상당한 시일이 지났다"며 "더 이상 주민들을 마냥 기다리게 해선 안 된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그는 "여당도 국민이 원하는 우선적 민생 과제인 노후계획도시의 정비를 위한 특별법을 모든 정치력을 발휘해 올해 내로 반드시 통과시켜주시길 바란다"며 "야당도 한목소리로 주민의 뜻을 받들겠다고 한 만큼 정부도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약속했다.

간담회에 참석한 1기 신도시의 주민 대표들은 "특별법 제정이 지지부진해 도시정비에 대한 주민의 기대감이 불안과 실망감으로 바뀌고 있다"며 "주민 삶의 질을 개선하고 도시의 체계적 정비를 위해 특별법이 하루라도 빨리 제정될 수 있도록 정부와 국회가 많은 관심과 노력을 기울여 달라"고 촉구했다.

원 장관은 "국회와 긴밀히 협의해 연내 법안 제정에 총력을 기울이겠다"고 말했다안소현기자 ashright@dt.co.kr

"당 위해 적극 희생"… 원희룡, 이재명 저격수로 총선 나서나
원희룡 국토교통부 장관이 21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노후계획도시 정비특별법 연내 통과 촉구를 위한 주민간담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