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조명희 의원 "반영구화장 합법화, 즉각 정책 실행하라"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21일 반영구화장 및 타투 합법화 긴급 촉구 대국민 기자회견
조명희 의원 "반영구화장 합법화, 즉각 정책 실행하라"
조명희 국민의힘 의원이 21일 국회 소통관에서 반영구 화장 및 타투 합법화 촉구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국민의힘 원내부대표로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위원인 조명희 의원은 21일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반영구화장 및 타투에 관한 법률안' 11개를 처리하라고 촉구했다.

회견에는 윤일향 한국반영구화장사중앙회 회장, 팽동환 사단법인 뷰티산업소상공인협회 회장, 장귀분 사단법인 한국미용예술전문가협회 회장, 이규덕 뷰티문화예술특별위원회 부위원장, 조성우 더케이타임즈 대표, K-타투이스트협회 신정섭 회장, 주제호 이사, 서동석 사무국장, 이지은 사단법인 K-뷰티연합회 사무국장 등이 함께했다.

이들은 "오늘 보건복지위 법안소위 상정 예정이었던 법률안 11개가 처리 불발돼 연내 국회 통과가 불투명해졌다"며 "200만 종사자의 숙원이자 1600만 국민의 바람이었던 합법화 염원이 끝내 좌절된 것에 반영구화장-타투업 종사 단체 일동은 심대한 유감을 표한다"고 말했다.

이어 "보건복지부가 법안 내용을 반영한 합법화 절차에 즉시 착수할 것을 강력히 요구한다"며 "우리나라 반영구화장-타투 미용 기술은 세계적으로 인정받는 K-뷰티 산업의 핵심 분야로 자리매김했지만 제도권 방치 아래 30여년 불법 굴래에서 국민의 안전하고 편리한 서비스 이용은 음지에 묻혀 요원해져만 갔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선진국에서는 이미 한국어로까지 타투 라이센스 시험을 볼 수 있는데도 우리는 세금과 벌금이 이중 부과되는 모순적인 현실조차 타개하지 못하고 있다"며 "K-뷰티 산업 발전의 동력인 반영구화장-타투를 양성하지 않는다면 국부 및 인재 유출은 가속화할 것이 자명하다"고 강조했다.
이들은 "이제 정부의 시간이다. 복지부 주재 '합법화 방안 회의'에서도 미용계와 의료계를 비롯해 각계 의견이 일치되는 지점들이 있었고 이를 바탕으로 점진적으로 합법화를 추진할 수 있는 상황"이라며 "복지부는 합법화 착수에 적극 나서라"고 주문했다.

안소현기자 ashright@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