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정청래 "한동훈 최약체 후보…영남·강남 제외하고 당선될 곳 있나"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정청래 최고위원은 21일 총선 출마를 두고 설왕설래가 오가는 한동훈 법무부 장관을 겨냥해 "최약체 후보"라고 깎아 내렸다.

정 최고위원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솔직히 말하면 한 장관이 영남·강남을 제외하고 지역구로 당선될 곳이 있을까"라며 이같이 주장했다.

이어 "사실 야당 입장에는 '한동훈 후보'는 윤석열 정권을 향한 분노와 반대에 최적화 된 최약체 후보"라고 했다.

정 최고위원은 "언론의 띄우기 작전에 부러워 하거나 두려워 할 필요가 없다"며 "나는 회의적으로 본다. 더 솔직히 말하면 서울이나 경기, 인천 어느 지역에 한동훈이 출마하면 그 지역 민주당 후보는 복받은 것"이라고 적었다.

이어 "민주당 지지자들이 역으로 똘똘 뭉치고 결집해서 윤석열 아바타 심판하러 갈테니, 민주당 후보는 얼마나 좋은가"라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관심 끌고 유명해지고 당선되고 체급도 올라가고. 이런 점에서 사실 한 장관은 최약체 후보라고 해도 무방하다"고 거듭 주장했다.
정 최고위원은 "한동훈은 소문난 잔치에 먹을 것 없고, 속빈 강정이 될 가능성이 농후하다"며 "그의 대선후보 지지율 13%대는 전국의 국민의힘 전국 지지자들의 평균합산"이라고 말했다.

이어 "하나의 지역구에서는 이 보다는 높겠지만 국민의힘 핵심 지지층 말고 그의 확장성은 없다고 본다"며 "국민의힘 꽃밭 지역구 말고 민주당 강세 지역 어디에서도 그의 지역구 당선을 장담하기는 어렵다"고 했다.김세희기자 saehee0127@dt.co.kr

정청래 "한동훈 최약체 후보…영남·강남 제외하고 당선될 곳 있나"
한동훈 법무부 장관이 21일 오전 대전 중구 한국어능력 평가센터 개소식에 참석하기 전 지지자와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연합뉴스>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