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美핵추진 항모 칼빈슨함 부산 입항...`北정찰위성 3차 발사 앞두고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북 "22일~12월 1일 발사"…北핵·미사일 견제, 연방방위태세 강화
북한이 군사정찰위성 3차 발사를 예고한 가운데 앞둔 미국의 핵(원자력) 추진 항공모함 칼빈슨함(CVN)이 21일 부산작전기지에 입항했다.

칼빈슨함은 이날 오전 8시30분께 부산 먼바다에서 포착되기 시작해 9시10분께 육안으로 식별될 만큼 항구 가까이 들어왔다.

미 해군 제1항모강습단의 항공모함인 칼빈슨함이 한국을 찾은 것은 북한의 핵·미사일 위협에 대응해 한미 연합방위태세를 강화하는 차원에서 이뤄졌다.

지난 7월 핵협의그룹(NCG)을 출범한 한미는 이달 제55차 한미안보협의회(SCM)를 열어 '미국 전략자산의 정례적 가시성 증진'과 '한미가 함께하는 확장억제' 공약을 행동화한다는 데 동의했다.

미 항모가 공개적으로 부산에 입항한 것은 지난달 12일 핵 추진 항공모함 로널드 레이건함(CVN-76) 이후 약 한 달 만이다.

칼빈슨함은 니미츠급 원자력 추진 항공모함으로 길이 333m, 폭 76.4m 규모다. 이 항모에는 슈퍼호넷 전투기(F/A-18), 호크아이 조기경보기(E-2C), 대잠수함기(S-3A) 등이 탑재된 것으로 알려졌다.

칼빈슨함 항모 타격단은 순양함 프린스턴, 호퍼·키드 등 구축함 등으로 구성돼 있다.


한미 해군은 제1항모강습단 정박 기간 함정을 상호 방문하고 부산 유엔기념공원을 참배하는 등 다양한 교류협력 활동을 할 예정이다.
오는 22일에는 취재진에 칼빈슨함을 공개하고 철통같은 방위 태세를 유지하겠다는 메시지를 낼 계획이다.

김지훈(준장) 해군작전사 해양작전본부장은 "이번 미국 제1항모강습단 방한은 고도화하는 북한의 핵·미사일 위협에 대응해 한미동맹의 굳건한 연합방위태세와 단호한 대응 의지를 보여주는 것"이라며 "양국의 해군 간 긴밀한 협력을 통해 지금 당장 싸워도 이길 수 있는 능력과 태세를 갖춰 나가겠다"고 말했다.

이런 가운데 북한은 오는 22일부터 내달 1일 사이에 인공위성을 발사하겠다고 일본 정부에 통보했다. 이번 통보는 북한이 이미 두차례 시도했다가 실패한 군사정찰 위성 발사 계획에 대한 것으로 보인다. 강현철기자 hckang@dt.co.kr



美핵추진 항모 칼빈슨함 부산 입항...`北정찰위성 3차 발사 앞두고
미국 해군 핵 추진 항공모함 칼빈슨함이 21일 오전 부산항에 입항하고 있다. 연합뉴스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