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OCI홀딩스, 말레이공장 지역서 ESG경영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OCI홀딩스가 태양광용 폴리실리콘 생산공장이 있는 말레이시아 사라왁주에서 장애인 교육과 친환경 활동 강화에 나선다.

OCI홀딩스와 말레이시아 자회사 OCIM은 지난 18일 말레이시아 사라왁주에 위치한 지적장애인 교육 전문학교 '퍼카타 사라왁', 현지 사회적 기업 '그린 제너레이션'과 장애인 교육 후원 및 친환경에너지 활동 강화를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21일 밝혔다.

이번 협약으로 OCI홀딩스와 OCIM은 지적장애인 재활과 사회화 교육 활동을 후원한다. 또 그린 제너레이션과 함께 지역사회에 태양광 발전시설을 설치하는 등 태양광 발전을 연계한 친환경 에너지 활동을 확대할 계획이다.

말레이시아는 OCI홀딩스의 주력 제품인 태양광용 폴리실리콘을 생산하는 최대 거점지로, 사라왁주에 위치한 말레이시아 공장에서는 연간 3만5000톤 규모의 태양광용 폴리실리콘을 생산하고 있다. OCIM에는 현재 약 780명의 직원들이 근무하고 있다.

OCI홀딩스는 말레이시아 사업의 확대에 따라 지역 사회에 기여할 수 있는 다양한 사회공헌 활동을 전개할 계획이다. 2011년부터 시작한 태양광 발전 기반의 사회공헌 활동인 쏠라스쿨 프로젝트는 현지 교육당국과의 협의를 거쳐 학교 내에 태양광 발전시스템을 설치할 예정이다.이우현 OCI홀딩스 회장은 "기업의 사회적 책임을 다하기 위해 앞으로도 다양한 환경·사회·지배구조(ESG) 활동을 추진할 것"이라며 "말레이시아를 고부가가치 소재 생산의 핵심 거점으로 삼고 폴리실리콘 생산 능력을 확대하는 동시에 다양한 신사업을 발굴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박한나기자 park27@dt.co.kr
OCI홀딩스, 말레이공장 지역서 ESG경영
성광현(왼쪽부터) OCI홀딩스 전무, 탄 스리 아지즈 퍼카타 사라왁 이사장 , 푸안 스리 아쉬마 그린 제너레이션 대표가 지난 18일 말레이시아 사라왁주 장애인 교육 후원과 친환경 활동 강화 협약식에 참석해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OCI홀딩스 제공.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