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대유글로벌, 회생절차 개시 신청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대유위니아그룹 주요 계열사가 경영난으로 법정 관리 절차를 밟는 가운데 대유글로벌도 회생절차 개시를 신청했다.

대유플러스는 종속회사인 대유글로벌이 지난 20일 서울회생법원에 회생절차 개시와 회사재산 보전처분, 포괄적 금지 명령 신청서를 냈다고 21일 밝혔다. 대유글로벌은 알루미늄 휠 등 자동차 부품업을 하고 있다.

회사 측은 "경영 정상화와 향후 계속기업으로의 가치 보존을 위해 신청했다"며 "법원에서 대유글로벌이 제출한 신청서 등의 심사를 통해 회생절차 개시 여부 결정이 있을 예정"이라고 말했다.

대유위니아그룹 계열사들은 경영 상황 악화와 대규모 임금 체불이 맞물려 잇따라 법정관리 절차를 밟고 있다. 골프장 등을 비롯한 자산 매각으로 경영 정상화를 추진하고 있다.

지난달 서울회생법원은 위니아전자(옛 위니아대우)와 위니아전자매뉴팩처링, 위니아(옛 위니아딤채)에 대한 회생절차를 개시하기로 결정했다.

대유에이텍은 지난 17일 대유에이피 주식 487만주를 369억원에 매각하는 주식 매매계약을 디에이치글로벌과 체결하기도 했다. 그룹 재무구조 개선을 위해 핵심 계열사까지 정리에 나선 것이다. 박한나기자 park27@dt.co.kr



대유글로벌, 회생절차 개시 신청
대유위니아 사태의 대책을 촉구하는 광주시의원들. 연합뉴스.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