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OPEC+ 추가감산 논의에 국제유가 2% 급등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석유수출국기구 플러스(OPEC+) 회원국들이 조만간 추가 감산 여부를 논의할 예정인 가운데, 국제유가가 2% 넘게 올랐다.

20일(이하 현지시간) CNBC 등에 따르면 사우디아라비아를 비롯한 OPEC+ 회원국들은 오는 26일 회의에서 추가 감산 여부를 논의할 것이라고 밝혔다. 회원국별로 할당된 감산량을 내년까지 유지하는 것과 함께 최근 하락세인 원유 가격을 올리기 위해 추가 감산의 필요성도 따져본다는 것이다.

이 소식이 전해지자 원유가격은 오르기 시작했다. 이날 뉴욕 원유시장에서 브렌트유 선물 가격은 배럴당 1.71달러(2.1%) 오른 82.32달러에 거래를 마쳤다.12월물 서부 텍사스산 원유(WTI)도 1.71달러(2.3%) 상승한 77.60달러로 마감했다.

또 중동지역에서는 예멘의 후티 반군이 홍해 남부에서 화물선 1척을 나포하는 사건이 벌어져 해운 리스크가 부각됐다. 이 배는 튀르키예에서 인도로 향하던 차량 운반선으로, 영국 회사 소유지만 일본 기업이 빌려 사용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OPEC+ 회원국들의 추가 감산 여부와 감산 규모는 아직 예측하기 어렵다. 어게인캐피털 LLC의 존 킬더프 파트너는 "감산 결정이 이뤄지더라도 큰 폭은 아닐 것"이라며 "사우디는 생산량을 이미 많이 줄였기 때문에 얼마나 더 할 수 있을지 모르겠다"고 말했다.

골드만삭스는 시장의 투자포지션이나 예상보다 높은 재고를 감안할 때 큰 폭의 감산 가능성을 배제할 수 없다고 밝히기도 했다. 세계 1위 원유 생산국인 미국의 생산량이 사상 최고치를 기록하면서 유가는 지난 9월 말 이후 거의 20% 하락했다.

국제유가 흐름은 통상 2~3주의 시차를 두고 국내 기름값에 반영된다. 최근 국제유가 약세가 지속되면서 국내 휘발유와 경유 가격은 6주째 하락했다.

한국석유공사 유가정보서비스 오피넷에 따르면 11월 셋째 주 기준 휘발유 평균 판매가격은 리터당 1686.1원으로 전주 대비 34.1원 하락했다. 경유 가격은 전주 대비 27.1원 내린 1634.3원으로 집계됐다. 박한나기자 park27@dt.co.kr



OPEC+ 추가감산 논의에 국제유가 2% 급등
OPEC 로고. 연합뉴스.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