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삼성전자, 글로벌TV 정상 올라… LG전자도 올레드 1위 수성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삼성전자가 올해 3분기 글로벌 TV 시장 1위 자리를 지켰다. LG전자도 OLED(유기발광다이오드) TV 시장 점유율 1위 자리를 수성했다.

21일 시장조사업체 옴디아의 3분기 글로벌 TV 시장 실적에 따르면 삼성전자는 올해 3분기 매출 기준 점유율 29.9%를 기록하며 글로벌 TV 시장 1위에 올랐다. 이는 작년 동기(27.5%) 대비 2.4%포인트 오른 수치다.

삼성 TV는 수량 점유율에서도 18.3%를 기록하며 1위를 유지했다. 2006년 이후 18년 연속 업계 1위 기록을 눈앞에 뒀다.

삼성은 2500달러 이상 프리미엄 제품 시장에서 전년 동기(45.8%) 대비 16.2%포인트 증가한 62.0%의 매출 점유율을 기록했다. 또 75인치 이상 초대형 시장에서도 34.8%의 점유율로 1위 자리를 지켰다. 98인치 라인업 확대로 80인치가 넘는 제품에서도 40.4%의 점유율을 차지했다.

네오 QLED를 앞세운 삼성 QLED TV는 올해 1~3분기 584만대 판매되며 프리미엄 TV 시장을 이끌었다. 삼성 QLED는 2017년 처음 시장에 선보인 이후 올해 3분기까지 누적 판매 4천만대를 돌파했다.

글로벌 시장에서 OLED TV는 올해 3분기 누적 기준 총 371만대가 판매됐다. 이 중 삼성은 약 62만대를 팔았다.


LG전자는 전 세계 OLED TV 시장에서 확고한 1위를 지켰다. 올해 1~3분기 LG OLED TV 출하량은 203만6800대로, OLED TV 시장에서 출하량 기준 점유율 55%를 차지했다.
LG전자는 75인치 이상 초대형 OLED TV 시장에서 출하량 기준 60%에 육박하는 점유율을 기록했다. 북미와 유럽 등 프리미엄 TV 시장을 중심으로 초대형 프리미엄 TV 수요가 꾸준히 증가하는 가운데 전체 OLED TV 시장에서 75인치 이상 초대형 TV가 차지하는 금액 비중은 3분기 누적 기준 25%를 넘어섰다.

OLED와 LCD(액정표시장치)를 포함한 LG전자의 전체 TV 출하량은 1629만7800대로 집계됐다. 전체 TV 시장 내 점유율은 금액 기준 16.4%다.

아울러 LG전자는 프리미엄 LCD TV인 LG QNED TV와 LG 나노셀 TV를 앞세워 고색재현(WCG) LCD TV 시장 공략을 강화하고 있다. 고색재현 LCD TV 시장 가운데 하나인 퀀텀닷 LCD TV 시장에서는 올 3분기 누적 기준 점유율(금액) 14.6%로 2위를 기록했다. 고색재현 기술 가운데 나노셀 물질을 활용하는 LG 나노셀 TV는 포함되지 않은 수치다. 박한나기자 park27@dt.co.kr

삼성전자, 글로벌TV 정상 올라… LG전자도 올레드 1위 수성
삼성전자 98형 네오(Neo) QLED 8K. 삼성전자 제공.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