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코오롱생명과학, 소외질환신약재단과 사상충증 치료제 개발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코오롱생명과학은 국제 비영리 소외질환신약개발재단(DNDi)과 회선사상충증 치료제를 개발하는 협약을 했다고 21일 밝혔다.

회선사상충증은 강가 주변의 흑파리를 매개로 감염돼 강한 가려움과 시력 손상 등을 일으키는 질병으로, 전 세계에서 두 번째로 실명을 많이 일으키는 감염 질환이다.

이번 협약은 두 기관이 보건복지부와 빌앤드멀린다게이츠재단, 국제보건기술연구기금(라이트재단)이 중저소득 국가의 감염병 분야 보건 형평성을 증진하기 위해 진행하는 연구 사업자로 선정된 데 따른 것이다. 코오롱생명과학과 DNDi는 이들로부터 연구비를 지원받는다.


협약에 따라 코오롱생명과학은 동물용 구충제로 사용되는 '옥스펜다졸'을 인체에 적용할 수 있는 고품질로 양산하는 공정을 개발하고, 중저소득 국가가 도입할 수 있는 수준으로 생산 비용을 절감할 계획이다. 향후 신약 임상시험과 상업화에 필요한 원료도 공급한다.
DNDi는 지난해까지 탄자니아에서 옥스펜다졸의 사람 대상 임상 1상을 완료한 상태이며 2026년까지 2a상 시험을, 2030년까지 임상 2b·3상을 각각 완료하기로 했다. 또 토지 구충병, 만소넬라증, 로다증 등을 대상으로도 옥스펜다졸의 효과를 평가할 예정이다. 강민성기자 kms@dt.co.kr
코오롱생명과학, 소외질환신약재단과 사상충증 치료제 개발
코오롱생명과학 제공.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