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北, 위성발사 계획日에 통보… 美, "러 기술이전 우려"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北 안보 저해 행위 대응 위해 필요한 행동을 취할 것"
NSC "美, 韓·日과 긴밀 공조…한일에 대한 방위공약 철통 같아"
미 국무부는 20일(현지시간) 북한이 일본 정부에 인공위성 발사 계획을 통보한 것과 관련, "북한의 탄도 미사일 프로그램 및 북러 기술이전 가능성에 우려를 표한다"고 밝혔다.

북한이 오는 22일부터 내달 1일 사이에 위성 로켓 발사 계획을 일본에 통보했다고 로이터 통신이 NHK방송을 인용해 21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이와 관련, 매슈 밀러 미 국무부 대변인은 이날 브리핑에서 북한의 위성 발사에 러시아 기술이 이전됐을 가능성에 대한 질문에 "전언된 이벤트에 대해 언급하지 않겠다"면서도 "미국은 북한의 탄도 미사일 및 기타 군사 프로그램을 우려한다"고 말했다.

밀러 대변인은 "우리는 북한에 대한 러시아의 기술 이전 혹은 북한의 러시아에 대한 무기 제공에 대해서도 우려한다"며 "이 같은 이전은 러시아 스스로가 찬성한 복수의 유엔 안보리 결의 위반"이라고 규탄했다.

그는 "이들을 면밀히 주시할 것이며 역내 동맹과 함께 북한의 안보 저해 행위에 대응하기 위해 필요한 행동을 취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윤석열 대통령이 영국 텔레그래프와의 인터뷰에서 "중국이 러시아, 북한에 동조하는 것은 자국에 이익이 되지 않는다"고 발언한 것에 대한 입장을 묻는 말엔 "우리의 입장은 매우 분명하다"며 "러시아는 북한에 기술을 이전해서는 안 된다는 것"이라고만 확인했다.

이어 "북한은 러시아에 무기를 제공해서는 안 된다"며 "이는 우크라이나 침공 전쟁에 사용될 수 있으며, 이는 전세계 어느 나라에나 적용되는 입장"이라고 덧붙였다.

백악관 국가안전보장회의(NSC)는 북한이 일본에 인공위성 발사계획을 통보한 것에 대한 입장을 묻는 연합뉴스의 서면 질의에 대변인 명의로 "미국은 한국, 일본과 긴밀하게 공조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한국과 일본을 방위하겠다는 미국의 공약은 철통같이 유지되고 있다"고 말했다.
앞서 북한은 오는 22일부터 내달 1일 사이 인공위성 발사 계획을 일본 해상보안청 해양정보부에 통보했다고 일본 언론이 보도했다.

낙하물 등이 우려되는 위험구역은 북한 남서쪽의 서해 해상 등 2곳과 필리핀 동쪽 태평양 해상 1곳으로, 모두 일본의 배타적경제수역(EEZ) 밖이다.

앞서 북한은 지난 5월과 8월에 군사 정찰 위성을 각각 발사 예고 기간 첫날 쏘아올렸으나 실패한 바 있다. 강현철기자 hckang@dt.co.kr





北, 위성발사 계획日에 통보… 美, "러 기술이전 우려"
앞서 발사됐던 북한의 정찰위성[연합뉴스 자료 사진. 재판매 및 DB 금지]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