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김용범·최희문 부회장 `경영 총괄`… 화재·증권 차세대 CEO 발탁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통합 1주년 맞아 '지주 중심' 경영 체계 구축
메리츠금융그룹이 20일 지주 중심 통합 경영 1주년을 맞아 대대적인 조직 개편을 단행했다.

메리츠화재·증권 최고경영자(CEO)를 맡고 있는 김용범 부회장과 최희문 부회장이 모두 지주에 자리해 그룹 경영 전반을 총괄한다. 메리츠화재와 증권의 후임 대표는 각각 김중현 메리츠화재 부사장과 장원재 메리츠증권 사장(세일즈&트레이딩부문장)이 맡는다.

메리츠금융은 이날 이사회를 열고 21일자로 김용범 부회장을 그룹부채부문장에, 최희문 부회장을 그룹운용부문장에 선임하는 인사를 결정했다. 지주 및 메리츠화재 대표를 겸임하던 김 부회장은 지주 대표만 맡는다. 최 부회장은 메리츠증권 대표에서 물러나 지주로 이동한다.

메리츠금융은 화재와 증권 새 대표에 대해선 차세대 그룹을 이끌 CEO 후보로 선임했다. 특히 내부에서 승진시키는 '승계 프로그램'으로 완성도를 높였다고 강조했다.

우선 메리츠화재 새 대표로 발탁된 김중현 전무(경영지원실장 겸 상품전략실장)는 부사장으로 승진하면서 CEO로 선임됐다. 김 신임 대표는 1977년생으로 서울대 경영학과를 졸업했다. 2015년 메리츠화재에 입사해 자동차보험팀장, 상품전략실장 등을 역임했다. 내부에선 경영·컨설팅 분야 전문가로 리더십과 업무 추진력을 갖췄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증권 신임 대표로 선임된 장원재 사장(세일즈&트레이딩부문장)은 금융공학 전문가로 통한다. 1967년생인 그는 서울대 수학과 학·석사, 미국 미네소타대에서 수학 박사학위를 받았다. 장 사장은 삼성증권 출신으로 메리츠화재 최고위험관리책임자(CRO)를 거쳐 지난 2021년 메리츠증권으로 자리를 이동했다.

메리츠금융 관계자는 "지난해 메리츠화재와 증권을 100% 완전 자회사로 편입한 '원-메리츠' 1주년을 맞아 그룹의 실질적 통합 완성을 의미하는 '지주 중심 경영 체계'를 구축했다"며 "실질적 통합으로 지주 중심 효율적 자본 배분이 가능해짐에 따라 그룹 전반의 재무적 유연성을 도모하고 시너지를 극대화해 미래 성장을 위한 신사업 진출 기회를 적극 모색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임성원기자 sone@dt.co.kr

김용범·최희문 부회장 `경영 총괄`… 화재·증권 차세대 CEO 발탁
김용범 메리츠금융지주 대표이사 겸 그룹부채부문장. [사진=메리츠금융]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