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수도권 아파트 분양가 45%는 `땅값`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10월 수도권 아파트 분양가에서 대지비가 차지하는 비중이 올들어 최고치를 기록한 것으로 나타났다. 최근 급격한 건축비 상승에도 땅값 비중이 오히려 더 많이 늘었다. 서울 아파트 분양가에서 땅값이 차지하는 비중은 절반을 넘어섰다.

20일 관련업계에 따르면 지난달 전국 민간아파트 분양가에서 대지비가 차지하는 비중은 평균 40%로 집계됐다. 지난 9월(34%)과 비교해 6%포인트(p) 올랐다.

2021년 연평균 28%에 그쳤던 땅값 비중은 지난해 12월 40% 수준까지 급증했다.

올해 초 월간 30%대 초중반 수준을 오가다 지난 5월과 7월, 10월에는 40%로 각각 최고치를 찍었다.

이 통계는 매달 신규 분양되는 30세대 이상의 전국의 민간 아파트를 전수조사하는 방식으로 이뤄진다. 조사가 이뤄지는 달에 분양이 없었던 경우는 통계에서 제외된다.

지난달 수도권 민간아파트 분양가에서 대지비가 차지하는 비중은 45%로 전월보다 2%p 상승했다.


이는 지난해 12월(45%) 이후 가장 높은 수준이었다.
지역별로 보면 서울이 분양가에서 대지비가 차지하는 비중이 56%로 전국 17개 시도 가운데 가장 높았다. 서울 지역의 대지비 비중은 2019년 이후 주로 50% 전후를 기록해 오다 올해 5월에는 62%까지 치솟기도 했다. 반대로 10월 전국에서 분양가 대지비 비중이 가장 낮은 곳은 충남(22%)이었다.

경기는 지난 9월 39%에서 10월 42%로 3%p 올랐고, 인천은 같은 기간 42%에서 31%로 10%p 넘게 떨어졌다. 전국 5대 광역시 및 세종시는 33%, 기타 지방은 24%였다.

김남석기자 kns@dt.co.kr

수도권 아파트 분양가 45%는 `땅값`
서울 시내 아파트 단지. 연합뉴스 제공.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