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수원특례시, 어린이보호구역에 `스마트폰 사용제한 스쿨존`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루투스 장치 설치 어린이들이 스마트폰 보며 걷는 것 방지
시스템 구축된 어린이보호구역 들어서면 전화통화 제외한 모든 앱 사용 제한 돼
수원특례시, 어린이보호구역에 `스마트폰 사용제한 스쿨존`
사진제공=수원특례시

수원특례시가 관내 9개 초등학교 어린이보호구역에 '스마트폰 사용제한 스쿨존'을 구축한다.어린이보호구역에 블루투스 장치를 설치해 어린이들이 스마트폰을 보며 걷는 것을 방지하는 사업이다. 스마트폰에 보행안전앱을 설치하면 통화는 할 수 있지만 어린이보호구역에서 보행 중에는 모든 앱이 작동되지 않는다.



시에 따르면 이번 사업은 국토부 주관 '스마트시티 혁신 기술 발굴사업' 공모에 수원시의 'IoT(사물인터넷) 기반 어린이 보행 중 스마트폰 사용제한 스쿨존 구축'이 선정돼 추진하는 것으로 내년 6월까지 천천·호매실·고색·곡반·화홍·매현·매탄·효동·태장초등학교 어린이 보호구역에 시스템을 구축할 예정이다. 사업비로 4억 1000만 원을 전액 국비로 투입한다.



시 관계자는 "스마트폰을 보며 고개를 숙이고 걷는 어린이들이 많아 위험한 상황이 자주 발생한다"며 "스마트 기술을 활용해 어린이들이 안전하게 보행할 수 있는 환경을 만들 것"이라고 말했다.김춘성기자 kcs8@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