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일본 닛케이지수, `거품 붕괴` 이후 33년 만에 장중 최고치 경신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일본 증시의 대표 주가지수인 닛케이225 평균주가(닛케이지수)가 20일 장중에 거품경제 붕괴 이후 33년 만의 최고치를 경신했다.

닛케이지수는 이날 오전 도쿄 주식시장에서 전 거래일 종가보다 약 200포인트 오른 3만3800으로 1990년 3월 12일 이후 33년 만에 최고치를 기록했다.

오전 10시 현재는 전 거래일 종가보다 77포인트 오른 3만3662로 상승세가 둔화했다.

니혼게이자이신문은 "지난 주말 미국 주가 상승으로 도쿄 시장에서도 매수세가 우수했으며 미국 장기금리 하락으로 리스크 선호 분위기가 강해지면서 미국 기술주를 중심으로 한 주가 상승 흐름이 파급됐다"고 분석했다. 강현철기자 hckang@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