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좌파 표퓰리즘의 몰락...아르헨 대선서 우파 밀레이 역전 드라마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정권교체…경쟁자 집권당 마사 후보 "패배 승복"
극심한 경제난 속에 치러진 남미 아르헨티나 대통령 선거에서 우파 하비에르 밀레이(53)가 역적 드라마를 펼치며 당선됐다.

아르헨티나 내무부 중앙선거관리국(DINE)에 따르면 밀레이 당선인은 19일(현지시간) 대선 결선 투표에서 개표율 86.59% 기준, 55.95% 득표율로, 44.04%의 표를 얻은 좌파 여당 세르히오 마사(51) 후보를 따돌렸다.

밀레이 당선인은 지난달 본선 투표에선 29.99%의 득표율로 마사 후보(36.78%)에 밀렸지만, 1. 2위 후보 맞대결로 치러진 이날 결선에서 판을 뒤집었다.

그는 대권 향배를 가늠할 수 있는 지난 8월 예비선거(PASO)에서도 '깜짝 1위'를 차지한 바 있다.

낙선한 마사 후보는 개표 결과 공식 발표 전인 이날 오후 8시 10분께 선거 캠프에서 지지자에게 "저의 패배를 인정하고, 승복한다"고 말했다. 이어 "밀레이의 당선을 축하한다"고 덧붙였다. 강현철기자 hckang@dt.co.kr



좌파 표퓰리즘의 몰락...아르헨 대선서 우파 밀레이 역전 드라마
하비에르 밀레이 아르헨티나 대통령 당선인[부에노스아이레스 EPA=연합뉴스]



좌파 표퓰리즘의 몰락...아르헨 대선서 우파 밀레이 역전 드라마
연합뉴스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