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네오시스템즈-디오비로지스, 신규 법인 `네오더비` 설립...국내 물류 사업 확대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네오시스템즈-디오비로지스, 신규 법인 `네오더비` 설립...국내 물류 사업 확대
[네오더비 제공]

물류 전문기업 네오시스템즈(대표 이봉현)와 디오비로지스(대표 김범규)가 신규 법인 '네오더비' 설립을 완료하고 국내 물류 사업 확대를 본격화한다고 20일 밝혔다.

양사는 네오시스템즈의 물류정보시스템 구축 노하우가 집약된 물류 플랫폼과 디오비로지스의 물류 운영 전문성과 전국적인 물류 네트워크를 활용하여 △고객 맞춤형 최고/최적 물류서비스 제공 △End-To-End 공급망 솔루션 제공 △고객의 DX(Digital Transformation) 파트너 △물류 관련 신규 가치 창출을 비전으로 삼은 사업 운영을 본격 추진한다는 방침이다.

이에 따라, 네오더비는 보관/운송, 풀필먼트, 물류IT, 설비/하드웨어, 컨설팅까지 4PL(4th Party Logistics)을 넘어선 차별화된 원스톱 물류 서비스를 제공할 예정이다.

해당 법인의 대표이사는 김범규 디오비로지스 대표가 맡고, IT 총괄 대표는 이봉현 네오시스템즈 대표가 맡는다. 또한 이미 학계 및 업계의 다수 물류 전문가들을 영입하여 탄탄한 맨 파워를 구성한 것으로 전해졌다.


네오더비 김범규 대표는 "회사명은 국내 공급망과 물류산업의 디지털 전환을 선도해 온 네오시스템즈와 최근 급속도로 성장하고 있는 젊고 강한 물류전문기업 디오비로지스가 만나 새로운 방식(Neo)으로 경주(Derby)를 시작하겠다는 의지를 담고 있다"고 설명했다. 더불어 단순한 물류기업에 머무르지 않고 디지털 시대에 적합한 새로운 비즈니스 모델을 지속적으로 창출하겠다고 자신감을 밝혔다.
이봉현 네오시스템즈 대표는 "기존의 물류 운영 모델은 고객에게 물류 전반에 대한 서비스를 제공하는 데 한계가 있지만, 네오더비는 고객이 필요로 하는 물류 전 분야에서 차별화된 DX 전략 수립을 지원한다"며, "그간 쌓아온 경험과 디지털 물류 역량을 바탕으로 새로운 가치 연결을 넘어 가치사슬의 통합자로서 끊임없이 지속 성장하여 물류 산업 발전에 실질적으로 기여하는 기업이 되겠다"고 포부를 전했다.

강승현기자 seung0103@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