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모자 탄 모닝 차량, 도로 정비 트럭 들이받아…고3 아들 숨져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모자 탄 모닝 차량, 도로 정비 트럭 들이받아…고3 아들 숨져
사고가 난 모닝차량[전북소방본부 제공]

20일 오전 10시 56분께 전북 임실군 순천완주고속도로 상행선 관촌휴게소 인근에서 승용차가 도로 정비를 위해 정차한 트럭을 들이받았다.

이 사고로 모닝 차량에 타고 있던 10대 A군이 숨졌고, 운전하던 A군의 어머니(40대)도 다쳐 병원으로 옮겨졌다.

경찰은 A군의 어머니가 앞쪽을 제대로 보지 못해 사고를 낸 것으로 보고 정확한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경찰 관계자는 "여수에 거주하던 엄마와 고등학교 3학년 아들이 전주로 오다가 사고가 난 것으로 보인다"며 "운전자의 병원 치료가 끝나는 대로 당시 상황 등을 구체적으로 확인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김성준기자 illust76@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