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베트남인과 여성 종업원들, 유흥업소서 `환각 파티`…13명 무더기 체포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베트남인과 여성 종업원들, 유흥업소서 `환각 파티`…13명 무더기 체포
노래방 [연합뉴스]

인천의 한 유흥업소에서 외국인 손님과 여성 종업원 등 13명이 단체로 마약을 투약해 경찰에 붙잡혔다.

인천 계양경찰서는 마약류 관리에 관한 법률 위반 상 향정 혐의로 베트남 국적 20대 A씨등 13명을 붙잡아 조사 중이라고 19일 밝혔다.

A씨 등은 이날 오전 6시 20분쯤 인천시 계양구의 노래클럽에서 마약(케타민)을 투약한 혐의를 받고 있다.

경찰 조사 결과 이들은 20~30대 베트남 남성 손님 7명과 여성 종업원 6명이 2개 방에 머물면서 마약을 투약했다.


경찰은 "노래방에서 누가 마약을 하고 있다"는 신고를 받고 현장에 출동해 향정신성 마약류인 케타민을 압수했다.
또 A씨 등을 상대로 진행한 간이시약 검사에서 모두 양성반응을 보이자 이들을 현장 긴급체포 했다.

경찰 관계자는 "이들이 마약을 어떤 경로로 들여왔는 지 등에 대해 수사를 진행 중"이라며 "손님과 종업원의 관계에 대해서도 조사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김성준기자 illust76@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