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미국 뉴욕 테슬라 공장에 빈대가 `바글바글`…직원 불만 `폭발`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미국 뉴욕 테슬라 공장에 빈대가 `바글바글`…직원 불만 `폭발`
빈대 [미국 질병통제안전센터(CDC) 제공]

미국 뉴욕주 사우스 버팔로에 있는 테슬라 기가팩토리 공장에서 빈대가 들끓고 있는 것으로 드러나 논란이 되고 있다.

이 공장의 직원들은 "기가팩토리 공장이 얼마 전부터 빈대에 감염됐다"며 "경영진이 아무 효과도 없는 독성 살충제를 뿌려 직원들이 병들고 있다"고 불만을 토로하고 있다.

미국 뉴욕포스트는 지난 17일(현지시간) 익명의 공장 내주 소식통을 인용해 테슬라 기가팩토리 공장 직원들이 빈대로 인한 불만이 고조된 상태라고 전했다.

120만 평방피트 규모의 이 공장에선 직원들이 테슬라 솔라 루프와 테슬라 수퍼 차저를 생산할 뿐만 아니라 테슬라의 오토파일럿 소프트웨어를 개발하고 있다. 이 공장에 지난 10월 9일부터 빈대가 발견된 것으로 알려졌다.

한 직원은 "공기 중에 화학물질 냄새가 날 뿐만 아니라, 사전 경고도 없이 의자와 재킷 등받이에는 하얗게 마른 잔여물이 뿌려져 있는 것이 보인다"고 현지 방송 ABC7 WKBW에 밝혔다.

직원들은 회사 측이 빈대를 없애기 위한 임시 조치로 스테리 팹(Steri-Fab)이란 살출제를 공장에 뿌렸지만, 직원들의 건강이 악화됐다고 주장했다. 이 살충제는 한 번 뿌려지면 안전하게 접촉할 수 있게 완전 건조되기까지 15분 가량이 소요된다. 그 이전에 흡입하거나 만질 경우 피부와 눈이 따갑고, 건강에도 해로운 것으로 알려졌다.

미국 뉴욕 테슬라 공장에 빈대가 `바글바글`…직원 불만 `폭발`
미국 뉴욕주 사우스 버펄로 테슬라 공장에서 촬영된 사무용 가구. 회사 측은 의자의 흰색 잔여물에 대해 빈대를 잡기 위해 뿌린 살출제 스테리 팹(Steri-Fab) 흔적이라고 밝힌 것으로 알려졌다. [테슬라 직원 엑스(X·옛 트위터) 캡처]

실제로 테슬라 공장에서 일하는 한 직원은 "방역 조치 이후 나와 몇몇 동료들의 눈이 화끈거리기 시작했고, 눈이 부어 올랐다"며 "호흡 곤란이 생겨 힘들어하는 사람들도 있었다"고 밝혔다. 또 다른 직원은 "나를 포함한 많은 직원들이 눈이 타는 듯한 증상과 함께 어지럼증, 현기증, 메스꺼움, 구토 등에 시달렸다"고 말했다.

또 다른 직원은 "나를 포함한 많은 직원들이 어지럼증과 목이 붓고 메스꺼움, 눈이 타는 증상을 보였다"며 "잠재적 독성이 있는 화학물질이 주변에 있을 가능성 때문에 마음이 편안하지 않다"고 했다.


일부 직원들은 이런 상황에서 되도록 사무실에 접근하지 않으려고 유급 휴가나 병가를 사용하고 있다고 했다.
한편, 해충 방제회사를 운영한다는 한 엑스(X·옛 트위터) 이용자는 "빈대 침입에 스테리 팹을 사용했다는 테슬라의 주장을 믿기 힘들다"면서 "스테리 팹은 본질적으로 소독용 알코올이다. 사무실 의자에서 보이는것과 같은 흰색 잔류물을 남기지 않는다"고 지적했다. 이에 대해 X 이용자들은 빈대 한 마리가 출몰할 때마다 또다른 100마리가 숨어있다는 게 정설이라고 지적했다.

미국 뉴욕 테슬라 공장에 빈대가 `바글바글`…직원 불만 `폭발`
미국 뉴욕주 사우스 버펄로 테슬라 공장에서 발견된 빈대. [테슬라 직원 엑스(X·옛 트위터) 캡처]

방제 회사를 운영한다는 리즈는 자신의 X에 "일반적으로 빈대를 발견하기 힘들기 때문에 빈대 100마리당 1마리만 볼 수 있다"면서 "직원들이 지신들의 집을 검사해볼 것을 권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다른 모든 살충제의 경우 뿌린 뒤 3시간 동안 제거해야 하지만, 스테리 팹의 경우 알코올을 문지르고 나서 즉시 건조되기 때문에 15분밖에 걸리지 않는다"고 했다.

직원들이 X에 올린 사우스 버팔로 테슬라 기가팩토리 공장의 다른 사진들에는 사과 씨앗보다 크지 않은 곤충들이 카펫 사이에 끼어 있는 장면을 보여준다. 또다른 사진에는 사무실에서 기어 나온 빈대 중 한 마리가 바닥을 기어다니는 모습이 보인다.

한편, 뉴욕포스트는 미국 산업안전보건청(OSHA·Occupational Safety and Health Administration)은 테슬라 기가팩토리의 직원들로부터 수십 건의 불만을 접수했고, 현 상황에 대해 조사하고 있다고 전했다. 테슬라는 이같은 뉴욕포스트의 보도에 공식 입장을 내지 않았다. 박양수기자 yspark@dt.co.kr

미국 뉴욕 테슬라 공장에 빈대가 `바글바글`…직원 불만 `폭발`
미국 뉴욕주 사우스 버펄로 테슬라 공장에서 발견된 빈대. 빈대 중 한 마리가 카펫 사이에 끼어 있다. [테슬라 직원 엑스(X·옛 트위터) 캡처]

미국 뉴욕 테슬라 공장에 빈대가 `바글바글`…직원 불만 `폭발`
테슬라 기가팩토리서 발견된 빈대. 테슬라는 기밀 유지 계약에 서명할 것을 요구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테슬라 직원 엑스(X·옛 트위터) 캡처]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