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피자 `1인 1판`에도 배고픈 이유 이거였어?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틱톡 유저 '배달 피자 빼먹기' 영상 화제
피자 `1인 1판`에도 배고픈 이유 이거였어?
미국의 피자 요리사가 고객의 피자에서 조각을 훔치는 비법을 폭로하는 영상을 공개해 SNS에서 화제다. [사진= 틱톡/@pizzajayryan 갈무리]



평소에 주문한 라지 사이즈의 배달 피자도 기대보다 작았다고 생각한 이들이라면 공감할 영상이 올라와 화제다. 최근 SNS를 통해 '배달 피자 빼먹기' 수법이 공개됐다.

15일(현지시각) 뉴욕포스트 등 외신에 따르면 피자 요리사이자 틱톡 유저인 피자 제이 라이언(Pizza Jay Ryan)의 해당 폭로 영상을 보도했다.

그는 피자를 조리하는 다양한 영상을 올리면서 요리사들이 어떻게 들키지 않고 고객들의 피자에서 조각을 훔치는지 비법을 알려줬다.

영상을 보면 피자 제이 라이언은 오븐에서 꺼낸 피자를 내려놓은 뒤 커터로 가운데를 한줄로 잘라낸다. 이후 남은 반쪽들을 합쳐 감쪽같이 아무 문제 없는 한판의 피자로 만들었다. 그는 훔친 조각을 들고 "저녁"이라고 말하면서 영상은 끝난다.

최근 '슈링크플레이션'이 사회적으로 관심을 받고 있다. 가격은 그대로 두거나 올리면서 제품 용량을 줄이는 뜻의 '슈링크(shrink)'와 물가 상승인 '인플레이션(inflation)'을 합쳐 꼼수 인상을 표현한다.

해당 영상은 수백만회를 넘는 조회수를 기록하며 공유되고 있다. 이 영상을 본 누리꾼들은 '앞으로 주문할 때 자르지 말고 달라고 요청해야겠다', '피자 1인 1판에도 배고픈 이유가 있었다', '이건 명백히 도둑질이다', '(잘라낸 피자가) 피자 박스 크기에 딱 맞는 걸 보니 처음에 크게 만들었던 것 같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임성원기자 sone@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